교포신문 창간 25 주년을 진심으로 축하 합니다

문정균
재독한인간호협회 회장

세월의 흐름은 유수같이 흘러 아장아장 걷던 아기가 지금은 25년 이라는 성년이 되어 발전하고 성장하고 있는 훌륭한 매스컴을 동포사회에 전달하고 관계를 돈독히 해 주고 있는 교포신문에 대한 자랑스러움과 자부심을 갖고 있습니다.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그 동안 아날로그 시대에서 컴퓨터 세계로 도전하고 있는 시대이지만 교포신문은 우리 동포사회에서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위치에서 기둥목이 되어 유럽과 독일, 한국 등 동포들에게 정치, 경제, 문화, 사회 변화 등 시사를 열심히 전달하며 공정성 있는 언론사로 이제는 우리들의 동반자가 되어 함께 해로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교포신문의 25년 동안 꾸준하게 열심히 성심 것 최대의 노력으로 한인 사회에 이바지 하신 것에 대해 감사드리며 아울러 뜨거운 박수와 찬사를 보냅니다.

새해는 더욱 더 번창하고 번영하는 교포신문이 되기를 기원 하면서 독자 여러분과 모든 가정의 평온과 건강 속에 뜻하시는 일들이 술술 풀어지기를 바랍니다.

1201호 21면, 2021년 1월 8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