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포신문 창간 25주년을 맞이하며……

박학자
(클레베 한인회장)

창간 25주년을 맞이한 교포신문사에 축하와 응원을 보내드립니다.

25년 전 삶에 쫓겨 그저 앞만 바라보며 살아오던 그 시절, 아무도 생각하지 못했던 동포언론사의 탄생은 그야말로 동포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키며 동포사회를 이끌어나가는 작은 씨앗이 되었습니다.

멀고 먼 아시아 동쪽 끝에서 유럽의 심장부 독일로 건너와 유학생으로, 광부로, 간호사로 활동하며 숱한 시행착오를 겪으며 삶의 터전을 일구어온 동포들은 서로의 생각과 경험을 공유하며 동포사회가 나가야 할 길을 함께 모색하며 오늘의 동포사회를 함께 가꾸며 살아왔습니다.

때로는 폭풍우가 몰아치고, 살을 에는 찬바람이 살갗을 아리게 했지만, 그 모진 풍파를 헤치며 교포신문이 오늘날 동포사회 정론지로 우뚝 설 수 있었음은 늘 한결 같은 마음으로 동포들을 대변하는 언론사로 끊임없는 노력과 희생으로 이루어지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다양한 콘텐츠를 적극 활용하여 주류사회에 진출한 1.5세대와 2세들의 전문적인 정보와 안내, 우리 고유의 명절과 풍습을 설명하는 독일어 판 기사, 문화 이야기, 역사 탐방은 타 언론사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만큼 교포신문만이 가진 독창성으로 늘 1주일을 기다리게 만듭니다.

기자들이 직접 발로 뛰며 전하는 생생한 현장 소식과 2세들이 제공하는 전문 지식과 정보, 역사 현장을 독자들과 함께 하는 문화 탐방 이 모든 것들이 함께 어우러지며 만들어지는 교포신문이 앞으로도 동포사회의 정론지로서 거듭나기를 바라며, 조윤경 발행인이 계획하고 있는 문화강좌, 문화포럼, 역사탐방 등 광범위하게 펼쳐질 새로운 사업에 벌써부터 가슴이 설레입니다.

확대될 새로운 사업이 꼭 성공하기를 기원하며 아울러 교포신문이 동포사회의 기록자로서 진실을 역사에 담아내고, 앞으로 동포사회를 지속적으로 이끌어나갈 우리 후손들에게 진정한 역사기록자로, 참 언론사로 기억되기를 당부 드립니다.

1202호 21면, 2021년 1월 15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