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rlin 10.30]
한반도 평화 음악회
Konzert für Frieden in Korea

일시 : 2019년 10월 30일(수) 저녁 7시 30분
장소 : 베를린 빌헬름 황제 기념 교회 (Kaiser-Wilhelm-Ged’chtniskirche)

한국과 독일의 각종 문화예술교류에 징검다리가 되고자 시작된 한독 문화예술교류협회(대표 정선경)는 오는 10월 30일 수요일 19시 30분에 베를린 평화의 상징은 빌헬름 황제 기념교회(Kaiser-Wilhelm-Ged’chtniskirche)에서 한반도 평화 음악회를 개최합니다.
베를린 장벽붕괴 30주년과 내년 독일 재 통일 30주년을 맞는 베를린에서 이 음악회를 통해서 다시한번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마음을 전 세계에 전하고자 합니다.
이 음악회에는 베를린에서 공부하고 활동하고 있는 60여명의 우수한 기량을 가진 한인 음악 연주자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가 베토벤의 에그몬트서곡(Ludwig van Beethoven, Egmont Overt+re,Op.84), 모차르트의 바이올린과 비올라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신포니아 콘체르탄테(Wolfgang Amadeus Mozart, Sinfonia Concertante in Es-Dur f+r Violine, Viola & Orchester KV364), 임긍수의 강건너 봄이 오듯(Lim Geungsu, Als ob der Fr+hling +ber den Fluss kommt)과 드보르작 9번 교향곡인 신세계로부터(Antonin Dvorak, Symphonie Nr. 9 in e-Moll “Aus der neuen Welt” Op. 95)를 연주합니다.
특히 도이췌 심포니오케스트라(DSO) 악장인 강별이 바이올린 솔로와 악장을 맡고 ARD콩쿨 수상자인 노부스 콰르텟의 전 비올라멤버이자 바흐김나지움 오케스트라 지휘자인 이승원이 지휘와 비올라 솔로를 맡아 아주 수준있는 음악을 관중들에게 선사할 것입니다.
아울러 강 건너 봄이 오듯의 “앞 강의 살얼음은 언제나 풀릴거나”하는 노래가사같은 남북관계 하에서 60여명의 연주자들이 만들어내는 화음이 하얀 비둘기처럼 우리 한반도에 평화의 소식을 전하기를 기대하면서 이 연주회에 여러분을 초대하고 싶습니다.
음악회는 입장료없이 자선음악회로 개최되는데 음악회에 모금되는 기부금은 북한고아를 돕는 인도주의적 자선단체에 기부될 예정입니다.
그리고 이 음악회는 2019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국제교류지원 사업에 선정되어 문예진흥기금을 지원받았고 독한협회,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베를린지회, 유로저널, 김범식독일어학원, 베를린 한인회, 코리아 협의회, 한국문화원의 협력으로 개최됩니다.

문의 : info.sunkyoung.jung@gmail.com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