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샘물 한글서회전 개막식 가져

프랑크푸르트. “제6회 샘물 한글서회전 개막식”이 지난 8월 16일 오후 7시 프랑크푸르트 한국문화회관에서 열렸다. 손성민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개막식은 유은미 회장의 인사말로 시작되었다. 유 회장은 “오늘 6회째를 맞이한 전시회에 참가해 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한다. 회원들은 서예를 통하여 마음을 다스리고 회원들 간의 친목을 도모하고 있다.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의 결과물을 전시한 바, 즐거운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프랑크푸르트 총영사관 김범준 영사는 축사에서 한글날 경축식에서 국무총리가 언급한 한글에 대해 언급하면서 “우리나라는 스스로의 말과 글을 모두 가진 몇 안 되는 민족이며 자랑스런 한글은 세계인류가 지키고 가꿀 자산이다”라고 말했다. 더하여 모두가 한글을 사랑하고 세계인들에게 더 많이 알려지고 사랑받을 수 있도록 다듬어 나가야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10명 회원에 대한 회원소개가 있었고 2작품을 찬조한 백경자 선생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꽃다발 증정이 진행되었다. 개막식이 끝나고 있는 다과 시간에는 김밥, 잡채, 떡 등을 함께하며 전시회에 대한 의견 교류와 친목 도모를 꾀하였다.

이번 전시회는 총 41점의 작품이 전시되었으며, 한국에 거주하며 서예전을 후원하고 있고 이번 전시회에 참여하기 위해 서울에서 온 백경자 선생의 작품 2점이 전시되어 의미를 더하였다. 특히 백경자 선생은 지난 5회 때 판매된 본인 작품의 수익금을 샘물 한글서회에 기부하여 그 의미를 더하였다.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김문영(봄내), 김인자(솔샘), 김채봉(산노을), 김혜숙(산기슬), 유은미(운정), 서인실(여현), 손성민(보담), 이지은(초연), 이혜정(보혜), 홍기만(한울), 백경자(예솔) 작가들은 족자 형태의 작품, 액자 작품, 부채 작품, 양초작품들을 흘림체, 고전체, 서간체, 한글궁체 등의 서체로 선보였다.

2019년부터 샘물 한글서회 회장직을 맡고 있는 유은미 회장은 ‘한글서회회에는 15년 정도 몸담고 있는 원로들이 함께 하고 있다. 이들과 오랫동안 함께 활동하고 싶다. 10회 전시회 때에는 큰 전시회와 더불어 책 발간을 예정하고 있는데, 원로들도 함께 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시회는 8월 30일까지 열리며 개관시간은 월~금요일에는 14시부터 19시까지,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13시부터 17시까지이다. 또한 프랑크푸르트 한국 문화회관 서예 강좌 9월 학기는 9월 첫주부터 시작된다.

김미연기자 my.areist@daum.net

2019년 8월 23일, 1136호 3면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