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민 아동을 소개 합니다

모퉁이 돌 선교회 “이삭” 목사님이 전하는 참으로 귀하고, 눈물겨운 간증입니다.

미국에 도착했는데, 중국에서 한 노인이 가족들과 함께 탈북을 원한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이삭 목사님은 지체하지 않고 중국으로 가서, 79세 된 할아버지를 만났습니다. <할아버지, 연세가 많으신데, 왜 위험을 무릎 쓰고 나오려고 하셔요?> 라고 물었더니, <찬송 한 번 마음 놓고 불러보고 싶어서>라고 대답하십니다. 살아 있을 때, 하나님께 마음껏 예배 한 번 드리고 싶어서, 북한을 탈출하고 싶으시다는 할아버지의 대답이었습니다. <제가 도와 드리겠습니다>고 대답을 하자, 할아버지는 <그래도 결정하기 전에 하나님께 한 번 확실하게 물어보아야지>하시며, 밖으로 나가셔서 한 10분쯤 기도하신 후에, 다시 들어오시더니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는 것이었습니다.

<내 하나님께 물었소이다. 미국에서 온 목사가 도와주겠다는데 따라 갈까요? 그러자 하나님께서, “내가 능력이 없어서 너희들을 북한에 남겨두었는지 아느냐, 하시네요”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나도 화가 나서 하나님께 항의 했지요. <그러면 매 맞는 것도 하나님의 뜻인가요?> “물론이지” <굶는 것도 하나님의 뜻이에요?> “당연하지” <하나님 뭘 모르시네. 우리 가족 모두 수용소에 가게 되었다구요. 어린 손녀들도 말이에요.> “몰라서 나에게 묻느냐?” 그것이 노인이 들었던 하나님의 음성이라고 말합니다.

이삭 목사님은, 다시 북한으로 돌아가시려는 할아버지 앞에 엎드려서 울었습니다. <안녕히 가세요. 할아버지.>라고 인사하자, <무슨 인사가 그래? 천국에서 만나자고 그래야지> 라고 말씀하시고는 뭐라고 중얼거리시면서 돌아서서 가시는데, 이삭 목사님은 억장이 무너지는 것 같아서 뒤를 따라가면서, 할아버지를 붙잡으려 하는데, 그가 중얼거리는 소리가 이삭 목사의 귀에 똑똑하게 들려옵니다.

<누가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을 수 있겠습니까? 환난입니까? 아니면 어려움 입니까? 핍박입니까? 그렇지 않으면 굶주림 입니까? 헐벗음 입니까? 위험 입니까? 칼 입니까? 성경에 기록된 것처럼, 우리는 하루 종일, 예수님을 위해, 죽음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도살당할 양과 같은 대접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우리를 사랑하신 하나님을 힘입어, 이 모든 것을 이기고도 남습니다. 나는 확신 합니다. 죽음이나 생명이나, 천사들이나, 하늘의 권세자 들이나, 현재 일이나, 장래 일이나, 어떤 힘이나, 가장 높은 것이나, 깊은 것이나, 그 밖의 어떤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습니다.>

할아버지가 터벅터벅 걸어가시면서 쉬지 않고 중얼거리는 그 소리는, 신약성경 로마서 8장 35절부터, 39절 까지 의 말씀이었습니다. 그렇게도 남한으로 가고 싶다는 꿈을 꾸며 기다려 왔었다는데, 지금, 눈앞에 남한으로 갈수 있도록 돕겠다는 사람이 나타났는데, <하나님께 물어보고 결정 하겠다>면서, 짧은 시간 기도하시더니, 하나님께서 허락하지 않으신다고, 다시 북한 땅으로 되돌아가시는 79세 되신 할아버지의 뒷모습에서, 이삭 목사님은, 그 무거운 십자가를 짊어지시고, 터벅터벅 골고다의 길을 걸어가셨던 예수님의 모습을 봅니다. <도대체 무엇이 그를, 저토록, 용기 있게 만들어 주고 있는가? 내가 믿고 있는 하나님과 그가 믿고 있는 하나님은 어떻게 다른 것인가? 남쪽 땅의 크고 웅장하고, 화려하기까지 한 교회와, 찬송 한 번 크게 부를 수 없어서, 이불을 뒤집어쓰고, 숨을 죽이며 찬송을 부른다는 북한 땅의 지하교회를 설명해 주시던 노인의 말이 생각이 나서, 도저히 얼굴을 들 수 없을 정도로 부끄럽고, 죄스러운 생각을 하면서, 나는 멀어져 가는 할아버지를 망연자실, 바라볼 수밖에 없었습니다.

오늘 소개드리는 이경민 아동의 아버지는 경민이가 태어나자마자 양육을 포기하고 관계가 단절되었으며, 할 수없이 엄마 혼자서 경민이를 양육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 후, 엄마가 경민이를 데리고 재혼하였고, 동생까지 낳았으나, 경민이의 새 아버지는 외도를 하면서, 엄마와 경민이, 그리고 이제 태어 난지 얼마 되지 않은 동생까지, 3식구가 떠돌이 생활을 하면서 지낼 수밖에 없었습니다. 엄마는 두 아이를 양육하는 것만으로도 너무나 힘이 들어 돈벌이는 아예 할 생각도 하지 못한 채, 생활하면서, 두 번째 남편과 이혼소송을 진행하면서, 경제적 어려움과 정서적 불안감 등으로 3식구 모두가 너무나 비참하게 살아 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경민 아동은 이제 초등학교 5학년이 되었습니다. 벌써 철이 들어서 아빠 없이 엄마 혼자서 모든 일을 하시느라고 힘들어 하시는 것을 알고, 언제나 동생을 보살펴 주려고 애를 쓰며, 엄마를 도와주려고 하는 어른스러운 학생이 되었습니다. 학교에서도, 열심히 공부하여, 성적이 우수하고, 교우관계 또한 좋은 편입니다. 최근에는 컴퓨터 자격증을 취득하고, 영어로 말하기 대회에서 수상을 하였습니다. 성적을 더 올려 전교 일등을 해 보려는 꿈도 가지고 있으나, 경제적 어려움으로 기회가 부족한 상황입니다.

존경하는 교민 여러분, 장래에 큰일을 이루어 낼 수 있는 꿈나무인 경민이에게 교민 여러분의 격려와 사랑이 큰 힘이 될 것입니다. 여러분의 도움을 기대합니다.

광림교회 최영순 집사님 간증입니다. 그는 이제 80세가 넘었습니다. 남편이 부산에서 크게 버스 운송업을 하다가, 부도가 났습니다. 빈털터리가 되어, 부산에서 서울로 이사를 왔으나, 경제력을 상실한 남편은 밤마다 술로 살았습니다. 끝내 알코올 중독자가 되더니, 폐인이 되어 가출하고 말았습니다.

그때부터, 여자 혼자의 몸으로 5남매를 데리고, 지독한 삶의 전쟁을 치룰 수밖에 없었습니다. 모질고 힘든, 눈물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첫째 아들은 목사가 되었고, 둘째 아들은 의사가 되었습니다. 첫째 딸은 목사 사모가 되어 목회 사역에 충성하고 있고, 둘째 딸은 대 기업의 상무가 되었습니다. 막내딸은 미국 유학 가서 샌프란시스코의 한 신문사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다섯 남매가 모두 성공해서, 남부럽지 않은 사람들로 당당하게 살고 있습니다. 주변에서는 <집사님, 어떻게 혼자 힘으로 어떻게 자녀들을 다, 성공시켰습니까?>

최집사님은 이렇게 대답합니다. <나는 한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저 날마다 새벽에 하나님께 나아가 이렇게 기도하였을 뿐입니다. “예수님, 저는 남편이 없습니다. 아이들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하나님이 맡아 주셔서 아이들의 아버지가 되어 주십시오.” 그리고 저녁에 아이들이 돌아오면, 하나하나 붙들고, “예수님이 직접 축복해 주시옵소서“ 아이들을 위하여 한 것이라고는 기도 밖에 없는데, 예수님께서 직접 아버지가 되셔서 아이들을 길러 주셨습니다.>

존경하는 교포신문 독자 여러분, 당신의 삶, 전체를, 신뢰하는 마음으로 하나님께 맡겨 보십시오! 당신은 반드시 승리의 인생을 살게 될 것입니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박 해 철 선교사 드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