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크푸르트 및 뷔르츠부르크에서
한국 매력 알리기 행사 개최 된다

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은 9.18(수) 프랑크푸르트 시내 Saalbau Titus-Forum에서 한국의 매력을 알리는 복합문화 행사를 개최한다(행사명 : Die Faszinierende Welt Koreas). 한국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한국 전통북 공연팀의 박진감 있는 연주가 마련되어 있다.

문화행사는 17:00부터 Saalbau Titus-Forum내 로비에서 열린다. 프랑크푸르트 및 인근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글, 한식, 한지, 전통놀이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K-POP 영향으로 외국인들의 한글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현실을 반영하여, 훈민정음 목판 탁본, 서예, 한글이름 쓰기와 같은 한글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김밥 만들기 체험을 통해서는 누구나 쉽게 한식을 만들 수 있다는 인식을 확산하고, 한식 홍보의 기회로 활용할 전망이다. 또한 우리 한지로 간단한 조형물을 만들어 보며 한지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남녀노소 누구나 한국 전통 놀이를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후 19:30부터는 전통북 공연팀 타고(TAGO)의 강렬한 퍼포먼스가 이어진다. ‘두드려 세상을 밝힌다’는 뜻의 타고는 지난해 프랑크푸르트 한국음악제에 초청된 팀으로서, 관객들의 큰 호응을 받은바 있다. 이 팀은 2011년 영국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 참가하여 별 5개를 받으며 세계적으로도 실력을 인정받았으며, 꾸준한 순회공연을 통해 우리 전통음악의 매력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다. 서양 드럼과 비슷하면서도 고유한 특색이 있는 우리 북을 역동적 퍼포먼스와 함께 소개함으로써, 관객들에게 재미와 신선함, 흥겨움을 전달하며, 완벽한 북의 하모니를 보여줄 전망이다.

한편, 한국 매력을 알리는 복합문화 행사가 9.20(금) 뷔르츠부르크 시내 Posthalle에서도 개최된다. 뷔르츠부르크에서는 처음 개최하는 한국 문화 홍보 행사로, 지역 사회에 한국을 알리고, 뷔르츠부르크 대학내 한국학과 개설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뷔르츠부르크 대학교와 협력하여, 한국 문화 체험 프로그램(16:00)을 진행하고, 이어 프랑크푸르트에서 공연을 마친 타고(TAGO)팀이 뷔르츠부르크로 자리를 옮겨 한국 전통북 공연(19:00)을 한다. 프랑크푸르트 및 뷔르츠부르크 전통북 공연은 한국국제교류재단(Korea Foundation)이 후원한다.

이번 행사는 무료로 참가 가능하며, 온라인 또는 전화로 사전 등록을 받는다.

※ 등록방법 : △http://bit.ly/30E2sQL, △kulturfrankfurt@mofa.go.kr, △069-9567-5252.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