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여 슈발바흐시 주관 다문화축제에서 한국의 전통을 알리다

슈발바흐. 9월 8일 일요일 낮 12시 프랑크푸르트인근의 슈발바흐시 주관으로 열린 ‘다문화 축제’에 한국의 전통문화 알리기에 앞장서 온 사단법인 문예원(산다여, 이하 산다여)이 참가해 방문한 전 세계 다양한 문화권의 사람들에게 우리 전통문화의 멋을 알렸다.

올해로 36회를 맞은 ‘다문화 축제’는 독일 슈발바흐 시에 거주하는 이민자들이 시청 앞 광장에 모여 자국의 문화와 음식을 알리는 행사로 어느덧 매년 20여개국이 참가하는 연례행사로 자리 잡았다. 크리스티안 아우구스부르크 슈발바흐 시장과 금창록 주 프랑크푸르트 총영사 등 많은 방문객이 참여한 가운데 축제는 성황리에 개막됐다. 특히 금창록 총영사는 영사관에서 해야 할 우리문화 알리는데 오랜 시간동안 묵묵히 앞장서 온 현호남 원장에게 깊은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어서 크리스티안 아우구스부르크 시장은 비가 오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참가자와 방문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이번 산다여 행사에는 특별한 프로그램이 있는데 이것은 그동안 독일에서는 볼 수 없었던 매우 특별한 체험의 시간이 될 것이라며 이번 행사의 성공적인 진행을 기원했다.

이번 산다여 행사에는 전라북도국제교류센터가 후원하여 독일에서는 처음으로 한지 뜨기 실연 및 체험의 시간과 한복입고 사진 찍기 체험장을 마련해 방문객들에게 한지의 우수성과 한복의 미를 소개하고, 전주시가 간직하고 있는 한옥마을을 알리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외의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가운데 특히 제기차기와 투호놀이는 참석한 교민분들에게는 잠시 어릴적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게 하고, 참석한 현지인들에게는 새로운 문화체험의 시간이 되게 하였다.

전라북도국제교류센터 이영호 센터장은 “이번 행사에서 전북이 우리 전통문화를 매개로 독일 현지주민들과 소통하고 교류하는 시간을 가짐으로써 독일과의 민간교류 물꼬를 터, 전북과 독일간 민간교류협력 확대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평소 한지에 대한 사랑이 남달랐던 현호남 원장은 전날부터 내린 비로 행사 준비가 원활치 못해 아쉬움이 많지만 이번 행사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한지공예의 아름다움과 한지의 우수성을 알리는 것이 즐겁다며, 9월 14일 잉엘하임(Ingelheim)시에서 있을 산다여 축제도 기대해 달라며 앞으로는 전라북도국제교류센터와 함께 한국문화 알리기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편집실)

1138호 1면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