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
프랑크푸르트 시에 묘목 236그루 기부

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은 11.4(월) 프랑크푸르트시에 묘목 236그루 상당의 금액을 기부하였다. 프랑크푸르트 시는 최근 기후변화, 가뭄 및 병충해 등으로 인해 많은 나무들이 죽어가고 있어 이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한다는 취지에서 나무심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전달식은 나무심기 켐페인을 주관하고 있는 R.Heilig 프랑크푸르트 녹지담담 부시장 집무실에서 개최되었다.

금창록 총영사는 기후변화 대처에 대한 전지구적 노력에 동참하고, 우리나라의 성공적인 산림복원 사례를 공유함은 물론, 독일에서 가장 많은 우리 동포들이 집중적으로 거주하고 있는 프랑크푸르트시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취지에서 금년도 3.1운동 100주년, 한독수교 136년의 숫자를 합해 236그루의 묘목을 상징적으로 기증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R. Heilig 부시장은 프랑크푸르트시의 나무심기 캠페인에 총영사관으로는 유일하게 한국 총영사관이 동참해 준 것에 감사를 표하며, 이는 프랑크푸르트시와 한국간 수십 년 동안 지속되어온 깊은 유대감에 기인한 것으로 이를 통해 한국과 프랑크푸르트시와의 우호협력이 더욱 증진될 것으로 본다고 하고, 11월 24일 나무심기 행사에 총영사를 포함하여 많은 직원들도 참여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하였다.

2019년 11월 8일, 1145호 3면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