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총연, 유럽 22개국 한인회에 마스크 1만7천여장 지원

SONY DSC

유럽한인총연합회(회장 유제헌)가 유럽 22개 국가에 있는 한인회에게 마스크 1만7,500장을 지원했다.

마스크 유통과 관련, 유럽 국가마다 엄격한 규정이 있어 유럽총연은 한인회 지원을 위해 총 120명의 유럽 한인회 관계자에게 마스크 100~200매를 배부하는 방식을 택했다. 유럽 한인회 관계자들에게 배부된 마스크는 현지 한인들에게 다시 나눠질 예정이다.

현재 스페인에서 18만5천명, 이탈리아에서 16만9천명, 독일에서 13만8천명, 프랑스에서 13만명이 감염되는 등 유럽에서의 코로나19 확산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유제헌 유럽총연 회장은 “재외동포도 한국정부가 보호해야 할 대한민국 국민이다. 전세기를 띄워 동포들의 입국을 돕고 있지만, 더욱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재외동포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마스크 지원은 재외동포재단, 중국 상해한국인회(회장 박상윤)의 협조로 이뤄졌다.

2020년 4월 24일, 1168호 11면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