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코로나 악용 사기범죄 예방

최근 독일에서 코로나 사태를 악용하는 사기범죄가 발생하고 있다.

사례 1. 마스크, 손소독제 등 온라인 판매사기

o 의심상황

– 물건이 항상 구매 가능

– 가격이 너무 싸거나 비쌀 때

– 선지불을 요구

o 예방법

– 구매후기 또는 인터넷에 판매자의 구매후기 확인

– 신용 할만한 지불방법만 선택(영수증 발급)

사례 2. 보건소(Gesundheitsamt) 직원 또는 의사 사칭

o 의심상황

– 발신지를 확인 할 수 없는 번호로 전화를 걸어서, 당신이 접촉자로 분류되었으니 보건소 직원이나 의사가 방문할 것 이라고 알림

– 이후,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들이 방문하여 샘플을 체취 한다면서 집안을 살피거나 테스트 비용을 현장에서 청구

o 예방법

– 침착하게 발신자의 이름 및 소속 확인 후 추후 문의를 위한 전화번호를 알려 줄 것을 요구

– 확진자와 접촉자로 분류 된 사람의 인적사항을 문의하여 일치하는지 확인

– 본인의 가족사항 또는 인적사항을 먼저 말하지 말 것

– 절대 현금 또는 물건을 넘기지 않음

위의 주의사항을 참조하여 사기피해를 방지하여야 하며, 사기로 의심이 되는 경우 지체 없이 독일경찰 110으로 문의하여 피해를 예방하여야 한다.

또한 불의의 사고나 신변안전 관련 사건사고가 발생할 경우 독일 내 각 공관 또는 외교부 영사콜센터로 연락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2020년 5월 22일 , 1172호 3면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