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독한인간호협회 위탁 사업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건강증진 사업)

재간협 회장 문정균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rea Foundation for International Healthcare KOFIH 이사장 추무진)은 2004년 3월 개발 도상 국가를 비롯한 외국과 재외동포 및 외국인 근로자 등에 대한 보건 의료지원 사업을 목적으로 두고 창립되었다.

독일에서는 2013년 재독한인글뤽아우프에서 시작해서 2016년에는 재독한인간호협회에서 위탁 사업으로 인계 받았다. 윤행자, 박소향, 전 회장께서 그 동안 파독 근로자 보건의료 건강증진 사업에 최선을 다하여 파독 근로자 독거노인 등 수혜자를 발굴하고 가정간호서비스를 제공하였으며 건강교육세미나와 건강 걷기 대회를 통해 건강 교육 및 활동 기회를 제공하였다.

특히 재외동포 보건 의료지원 사업은 재외 동포들에게 한 민족으로서 지속적인 관심과 보건의료 서비스 제공을 통해 건강 증진 등 삶의 질 향상과 민족적 유대감을 형성 하고자 합니다.

매해마다 사업 계획을 세우고 2020년에도 재독한인간호협회(회장 문정균)에서 4월- 10월말(1-2달 지연 가능성)까지 지원 사업을 하고 있는 중이다 . 아쉽게도 코로나 판데믹으로 인하여 4월로 예정되었던 봉사자 세미나 및 오리엔테이션 그리고 5월 재간협 문화행사 및 건강세미나 등 계획하였던 일들을 하지 못하고 독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행사관련 모임 등은 아직 언제 할 수 있다 라고 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수혜자 발굴 방문보건서비스 등은 34명의 헌식적인 봉사자들로 인해 계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5월 5일부터 5월 14일까지 거의 200명의 수혜자에게 생필품이 전달되었으며 아울러 2차례에 걸쳐 마스크도 전달되었다.

노령화 되어가고 있는 이들에게 독일 거주 파독 근로자 보건의료 증진 사업은 더욱 더 필요한 과제이며, 수혜자들도 해마다 늘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에서는 다음해 계획에 이점을 더욱 고려하여 주시기를 부탁드리고 싶다.

파독 근로자 보건의료지원사업 관계로 문의 하실 분은 jungkyoon.lenzen@gmail.com 또는 0176 6438 4603 문정균 (재독한인간호협회 회장)으로 연락 주시면 됩니다.

2020년 6월 5일, 1173호 10면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