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독한인총연합회, 코로나19로 인한 동포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생필품 및 마스크 지원 사업 시행

재독한인총연합회는 2020년 5월 20일 각 지역 한인회장과 동포언론지를 통한 코로나19 관련 취약계층 대상 생필품 및 마스크 지원 수요조사를 마치고 6월 3일 독일 전역에 코로나19로 인한 동포사회 취약계층(저소득 고령층, 코로나로인한 실직자, 독거 고령층, 기저 환자, 저소득 유학생 등) 100명에게 생필품과 마스크를 지원하였다. 수령자들은 어려운 시기에 재독한인 동포들의 건강과 안전을 기원하는 재독한인총연합회의 따뜻한 마음에 감사하다고 전화와 카톡으로 고마움을 알려왔다.

6월 4일에는 일회용 마스크를 2019년 정기총회 기준 대의원 1명당 50장씩 배분하여 37개 지역한인회(9개 지역 휴면 한인회 포함)163명, 총연 임원 36명, 감사 3명, 고문 9명과 자문위원 50명에게 각 50장씩 13.050장, 생필품 100명 각 20장씩 2.000장, 기타 한인단체 등 550장 총 15.600장을 발송하여 주위의 동포분들과 나누어 사용하도록 하였다.

코로나19로 인한 동포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생필품 및 마스크 지원 행사는 각 지역 회장님과 동포 언론사의 도움 없이는 할 수 없는 행사가 짧은 시일 내에 마칠 수 있도록 온갖 수고와 열정으로 함께하신 여러 회장님과 언론사 대표님들께 감사드린다.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재독한인 동포사회의 어려운 상황을 잘 살펴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우리 지역은 어려움을 잘 극복할 수 있으니 더 어려운 지역에 도움을 주라고 양보하시는 지역 회장님들, 어려울 때 서로 배려하며 돕고자 하는 동포들의 마음속에 재독한인 동포는 한 가족임을 다시 한번 다짐하게 되었다.

이번 행사는 광복절 행사 취소로 인한 재외동포재단의 지원금 목적 변경 신청허가에 따라 재외동포재단과 재독한인총연합회가 총행사비의 절반씩 분담하기로 하였기에 가능하였다.

제한된 재정으로 더 많은 취약계층의 동포들에게 지원하지 못한 아쉬움이 남는다.

기사 제공 재독한인총연합회 사무처

2020년 6월 12일, 1174호 11면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