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독일한국대사관 본분관

재독한인 입양인 / 차세대 단체와의 유대 강화 행사 개최

주독일한국대사관 본분관(총영사 이두영)은 재독한인입양인협회 KAD (Koreanische Adoptierte Deutschland) 및 재독한인차세대협회 Hando e.V.와 함께 각각 11월 28일 ‘현지 블로거와 함께하는 K-Food 만들기’ 및 11월 29일 ‘한인 정체성 및 코로나19 하에서의 인종차별 대응’강연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하였다.

이두영 총영사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정을 통해 우리 동포들이 서로 살피고 도우면서 더 강한 유대관계를 느낄 수 있었다고 하고, 앞으로도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동포사회와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하였다. 이어, 우리나라가 경제, 과학, 문화 분야 뿐 아니라 최근 K-방역 등 보건 및 안전 분야에서도 그 위상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재독 한인 입양인 및 차세대 단체 회원들이 대한민국에 대한 자긍심과 정체성을 바탕으로 한-독 양국관계 발전을 위하여 가교 역할을 확대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11월 28일 열린 ‘현지 블로거와 함께하는 K-Food 만들기’에는 60여명이 참가, 요리 블로거로 활동 중인 Nicole Körner의 안내로 한국 요리의 기본적인 특성 소개에 이어, 한국 양념치킨 및 김치전을 만드는 방법을 2시간 동안 함께 배우고 시식하면서 서로 소통하는 기회를 가졌다. 참가자들은 금번 행사를 통해 한국 음식 문화를 이해하고 동포들 간 유대감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는 호응을 보였다.

한편 50여명이 참가한 11월 29일의 ‘한인 정체성 및 코로나19 하에서의 인종차별 대응’강연 행사에서는 강사로 참가한 쾰른대학 Heike Berner 박사가 한인 정체성 문제에 대한 강연을 통해 한인 이민자들의 현지 적응 및 정체성 유형을 사례별로 설명하였다,

또한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반인종주의 정보자료센터인 IDA-NRW 의 Marcus Erich 담당관은 코로나 상황 하에서의 독일에서의 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 배경과 사례, 대응에 대해 설명하였다.

1197호 3면, 2020년 12월 4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