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독한인총연합회 임원회 열려

정기총회, 2021년 5월 29일(토)로 잠정 확정

재독한인총연합회(회장 박선유)는 11월 22일 화상회의로 제 35대 5차 임원회의를 개최하였다.

임원 44명 가운데 39명이 참가한 임원회의는 박종화 사무총장의 사회로 성원보고에 이어 개회선언과 함께 회장 인사말로 시작되었다. 박선유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 임원 모두의 건강을 당부하였으며, 그동안의 경과를 소개하였다.

박선유회장은 코로나 여파로 3.1절 행사가 금년 11월말까지 연기되었으나 제한적 접촉금지조치로 현실적으로 개최가 불가능해졌으며, 개최 불가 시 지원금(대사관 보관)의 반납 또는 목적변경 가능한 지가 논의 중에 있으며, 글짓기대회, 동영상 연설물 제출 등도 함께 검토되고 있음을 알렸다..

한편 8.15행사는 행사장 사용 불가로 무기한 연기되었으며, 이후, 재외동포재단 승인으로 용도변경, 동포사회 취약계층 100세대 생필품 및 마스크 지원, 각 한인회, 총연 임원, 감사, 고문, 자문위원을 통해 마스크 총 1만6천장 지원등이 이루어 졌다.

그러나 행복의 쌀 지원은 연말연시에 시행될 예정이다.

안건토의 순서에서는 2021년도 연석회의 소집과 정기총회 소집이 주요안건으로 다루어졌다.

임원회의에서는 팬데믹 관련 독일 방역당국 안전수칙에 의거하며 정기총회 일시를 2021년 5월 29일(토)로 잠정 확정했으며, 총회 8주전(3월 첫째 주)까지 연석회의 소집 및 선관위 구성을 완료하기로 하였다.

연석회의는 본회 임원, 감사, 지역한인회장, 회원단체장, 상임고문, 자문위원으로 구성되며, 참석자만으로 성원이 되고, 연석회의에서 선관위 구성이 가능하다.

한편 2021년 행사 계획 논의에서는 예년에 준하여 행사계획을 마련, 12월중 동포재단에 재정지원을 신청할 예정이며, 코로나사태가 지속될 경우 목적변경 가능성도 타진할 계획이다.

마지막 순서인 기타토의 사항에서는 베를린대사관 뒤뜰에 “통일정” 정자를 이전한 문제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편집실)

1197호 8면, 2020년 12월 4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