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독일한국대사관 본분관, 제22회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자에 대한 상패 전수식 개최

이두영 총영사(주독일한국대사관 본분관)는 12월 9일 ‘제22회 재외동포문학상’공모전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은 강정희 작가에 대한 상패 전달식을 공관 회의실에서 개최하였다. 금번 행사는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강정희 작가는 금년 재외동포문학상 공모전에서‘우리 아버지’로 시 부문에서 가작을 수상하였으며, 재외동포재단 한우성 이사장 명의의 상패와 함께 상금을 수여받았다.

이두영 총영사는 강정희 작가의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을 축하하고, 앞으로도 활발한 작품 활동을 통해 우리 동포들의 유대감을 고취시키는데 기여하여 주기를 희망하였다.

강정희작가는 1969년 간호사로 파독, 2010년부터 작품 활동 시작, 현재 Langenfeld 거주하고 있다. 시집 ‘하얀 날개’, 단편소설집 ‘한강과 라인강의 두물머리’ 등 다양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한편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작품은 http://research.korean.net 에서 볼 수가 있다.

1199호 8면, 2020년 12월 18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