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도 재외동포사회 지원사업 수요조사 2021년 1월 12일 마감

2021년 3월부터 2022년 2월까지 실시되는 동포단체 사업 대상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2021년도 재외동포사회 지원사업 수요조사’를 실시한다. 대상 사업은 2021년 3월부터 2022년 2월 말 사이에 개최되는 동포단체 사업이다.

사업 종류 별로 보면 한민족정체성 유지 강화 사업에는 ▲국내외 재외동포 언론단체 활동 ▲재외동포 차세대단체 활동 ▲한글학교 교사 현지연수 ▲한글학교 맞춤형지원 ▲전통문화용품지원 사업이 대상이다,

또 한인단체 권익신장 및 역량결집사업에는 ▲재외동포 문화단체 활동 ▲국내외 재외동포 언론단체 활동 ▲재외동포 차세대단체 활동 ▲한글학교 교사 현지연수 ▲한글학교 맞춤형지원 ▲ 전통문화용품지원 ▲교류증진 및 권익신장 활동 ▲재외동포 경제단체 활동 ▲코리아타운 활성화 사업 ▲재외동포 관련 조사연구 사업 ▲재외동포 공공외교 활동 등이 지원 대상이다.

지원 단체는 1월 12일까지 코리안넷(www.korean.net)을 통해 사업별 정보 확인 및 지원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해야 하며, 공관은 해당 사항에 대한 검토를 1월 27일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신청 후에는 수정이나 보완을 할 수 없으므로 신중하게 작성해 제출해야 한다.

특히 재외동포재단은 한인단체가 국민 세금인 지원금을 ‘눈먼 돈’ 취급하는 일부 행태를 경고했다. 재외동포재단은 2021년 지원대상 심사 때 2020년 지원금 결과보고 평가를 반영한다고 강조했다. 2020년 사업 지원을 받은 단체는 결과보고서를 완료해야 한다. 결과보고를 하지 않거나 부실하게 보고한 단체는 지원금을 환수하거나 신청 불가 조치를 내린다고 밝혔다.

별도 양식이 없는 붙임서류는 단체 사정과 사업별 상황에 맞게 작성해 첨부해야하며, 붙임 서류 누락 시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다. 재단은 “붙임자료 및 지원신청서 등 온라인으로 제출된 모든 서류는 출력해 대표자 서명 후 관할 재외공관으로 제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신청과 관련한 문의사항은 별도로 마련된 콜센터(전화: +82-64-786-0295)로 한국시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사이에 연락하면 된다.

또한 재단 측은 추후 수요조사 별도 시행 예정 사업도 안내했는데 해당 사업은 다음과 같다.

▲고려인동포 권익신장 지원 ▲한인회관 등 건립지원 ▲재일민단 지원(비민단단체 포함) ▲ 한글학교 운영비 지원 ▲조선족학교 교육기자재 지원사업 ▲차세대 해외입양동포 지원 ▲다문화 취약동포 지원

한편 국회는 본회의에서는 한국 정부 2021년도 예산안이 통과됐다. 월드코리안 뉴스에 따르면 외교부 산하인 재외동포재단 2021년도 예산은 총 651억5900만 원이다. 2020년도 예산에 비해 4억4300만 원 줄었다.

재외동포재단 주요 사업비는 ▶재외동포교육 사업비 191억6300만 원 ▶재외동포 교류지원 사업비 157억6800만 원 ▶재외동포조사연구 사업비 8억1000만 원 ▶재외동포차세대 사업비 91억7100만 원 ▶한상네트워크 사업비 34억8300만 원 ▶홍보문화 사업비 46억7600만 원 ▶재외동포통합네트워크 사업비 23억5700만 원 ▶재외동포인권지원 사업비 16억9000만 원 ▶재외동포교육문화센터건립 사업비 12억7000만 원이다.

재외동포 교육비는 전체 예산의 32%로 주말 한국(한글)학교 육성 및 교육을 통한 한인 차세대 정체성 교육이다.

1199호 9면, 2020년 12월 18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