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독한인총연합회, “코로나로 인한 취약계층에 대한 생필품 및 마스크 행복상자 보내기” 사업 시행

재독한인총연합회(회장 박선유)는 1월 5일과 6일 코로나로 인한 취약계층에 대한 2021년도 1차 “생필품 및 마스크 행복상자(쌀 1포 9.07kg, 떡국떡 1kg, 진간장 930ml, 된장 1kg, 고추장 1kg, 옛날 국수 소면 1.5kg, 필터 마스크20장(KN95, PPT2,KF94와 같은 수준)”를 독일 전역 135대 세대에 발송하였다.

총연합회는 교포신문, 우리뉴스, 유로저널의 협찬으로 “2020 연말연시 행복의 쌀 나누기 캠페인”을 실시하여 동포들의 찬조금, 쌀 100포, 마스크 4천장의 지원과 재외동포재단의 최약계층에 대한 지원사업, 행복의 쌀 나누기 지원금, 삼일절 행사 목적변경 지원금과 총연 자체 재정의 충당으로 1차로 135대 세대와 2월 9일 2차로 80∼100세대에 “생필품 및 마스크 행복상자”를 전달할 예정이다.

총연은 코로나로 인한 취약계층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12월 3일부터 12월 23일까지 각 지역 한인회장의 추천을 받아 “생필품 및 마스크 상자” 수령자를 선정하였다. 종전 행복의 쌀 나누기 수령자는 1세대 독거 노인, 기저 질환자, 고령층 저소득자가 주를 이루었으나 코로나로 인한 취약계층은 젊은 세대의 실직자, 유학생, 선교사, 목회자 등 수령 층이 다양하고 실직으로 인한 생계곤란 등 수령사유도 다양해졌다.

총연은 이번 “생필품 및 마스크 상자” 보내기 캠페인을 통해 어려운 동포들에게 어려움을 함께 나눌 따뜻한 이웃의 사랑을 느끼고 힘들고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는 데 조그마한 용기를 부여하고자 캠페인을 시작하였는데 각계각층의 뜨거운 호응으로 가능한 2021년 수차례 “생필품 및 마스크 상자” 나눔 캠페인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한다.

한 동포 지도자는 코로나로 여행이나 특별한 이벤트 행사에 참여할 수 없어 경제적으로 약간의 여유가 있는 자녀들에게 설날맞이 2차 나눔행사에 꼭 참여토록 가족회의를 준비하고 있다고 총연에 알려 왔다.

총연의 최우선의 책무는 코로나로 인한 최약 계층의 동포들을 보살피며 동포의 안전과 건강을 지켜야 함을 깨닫게 된 이번 나눔행사에 대한 고마움이 모든 수고의 피곤함을 말끔히 씻게 해주며 새해를 맞아 캠페인에 참여한 모든 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기사제공 : 재독한인총연합회 사무국

1201호 8면, 2021년 1월 8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