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독한인총연합회,
취약계층 동포에
제 2 차 ″행복상자 보내기” 사업 펼쳐

재독한인총연합회(회장 박선유, 이하 재독총연)가 코로나로 인한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1월 5일과 2월 9일 두차례에 걸쳐 “코로나로 인한 취약계층에 대한 행복상자 보내기”사업을 펼쳤다.
재독총연은 1월 5일과 2월 9일 2021년도 1-2 차 취약계층동포 지원사업으로 쌀
1 포, 떡국떡 1kg, 진간장 930ml, 된장 1kg, 고추장 1kg, 옛날 국수 소면 1.5kg 등
한국산 생필품과 KF94 와 KN95 필터 마스크 20 장이 들어있는 행복상자를 독일
전역 135 대 세대에 발송하였다.
독일에 코로나로 인한 취약계층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재독총연은 지난 해 12월과 2월 각 지역 한인회장의 통해 취약계층 동포들을 파악하여 210 세대를 선정하였다.
1차로 135 세대에게 행복상자를 우송했고, 2월 9일에는 2차로 75 세대에 “생필품 및 마스크 행복상자“를 또 전달하였다.


재독총연이 수년 전부터 시행해 온 “행복의 쌀 나누기” 수혜자는 1세대 독거노인,
기저 질환자, 고령층 저소득자가 주를 이루었으나, 이번에는 코로나로 인해 취약계층이 된 젊은 세대도 많았으며, 소상공인, 실직자, 목회자, 유학생 등 취약계층이 다양해졌다.
이번 사업은 재외동포재단의 2020 년도 행복의 쌀 나누기 행사 지원금과 재외동포재단으로부터 목적 변경 승인을 받은 지난 해 삼일절 기념행사 지원금에 재독총연의 자체예산을 보태서 이루어졌다.
재독총연은 동포언론(교포신문, 우리뉴스, 유로저널)의 홍보협찬으로 “2020
연말연시 행복의 쌀 나누기 캠페인“을 실시하여 십시일반 동포들의 찬조금을 모았다.
또한 마스크 4,500장(엔젤아이 안경원 김윤제 대표), 쌀 100포(팬아시아
정종완 대표)등 통큰 동포독지가의 지원을 받기도 했다.
박 회장은 취약계층 동포들에게 따뜻한 이웃의 사랑을 느끼고 어려움을 극복하는 용기를 부여하고자 이번 “생필품 및 마스크 행복상자″보내기 캠페인을 시작했다면서 “각계각층의 뜨거운 호응으로 큰 보람을 느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코로나로 인한 취약계층 동포들을 보살피며 동포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켜야 하는 것이 재독총연의 최우선 책무임을 깨달았다고 속내를 털어 놓았다. 아울러 앞으로 기회가 되면 이런 나눔행사를 또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회장은 “재외동포재단과 이번 캠페인에 참여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새해
만복을 기원했다.
기사제공 : 재독한인총연합회 사무국

1206호 9면, 2021년 2월 12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