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관계자, 분단 당시 동독 인권 상황파악과 통일 현장 방문 활동 펼쳐

한국 통일부관계자(김종진 과장, 강진성 사무관, 김민지 주무관)은 지난 11월 17일부터 11월 23일까지 베를린, 라이프치히, 드레스덴, 프랑크푸르트를 방문하며, 통일전 동독 인권상황과, 독일 통일의 현장 등을 방문하였다.

일행은 먼저 동독 당시 정치범 수용소를 방문하여 동독의 정치범들에게 어떤 인권침해가 있었는지를 살펴보았다. 특히 이번 정치범 수용소 방문에는 당시 수용소에 수감되었던 독일인 부부가 동행하여 당시 인권침해 관련해 생생한 증언도 곁들였다.

드레스덴과 라이프치히 방문에서는 베를린 장벽 붕괴와 독일 통일과정에서 동독인들의 동독에서의 데모현장을 서독에 일린 당사자와의 인터뷰도 진행되어, 30 여 년 전인 1989년, 1990년의 상황을 파악할 수가 있었다.

당시 많은 동독인들이 서독방송을 청취하고 있었는데, 이러한 상황을 역이용, 데모 현장과 통일에 대한 시민들의 움직임을 녹화하여, 서독 지인에게 전달, 서독방송에 방영되게 함으로, 자연스레 동독인 자신들의 활동을 시청할 수 있게 하였다는 일화도 소개되었다.

김종진 과장의 인권에 관한 강의

한편 통일부 관계자들은 11월 20일 한반도 통일을 기원하며 라이프치히에서 열린 ‘제 9회 통일희망 라이프치히 음악회’에도 참가하여 관계자들을 격려하였다.

한국으로 귀국하기 전날인 11월 22일에는 프랑크푸르트 인근 카르벤에 위치한 이기자 전 프랑크푸르트한인회장이자 전 민주평통 북유럽협의회장의 골프 Range 홀에서 전반적인 인권에 관한 설명회를 개최하였다. 김종진 과장의 강의형식으로 진행된 인권설명회에서는 인권의 개념, 인권의 특징, 인권의 발전 등에 대해 자세한 설명이 소개되었다.

김종진 과장은 인권의 기본원칙으로 이념, 인종, 국적, 계급과 무관한 보편성과, 평화정착과 민주주의 발전과 같은 상호의존성을 중심으로 설명하였다. 또한 정치범 문제를 다루면서 서독이 통일을 위해 이른바 “자유를 산다(Freikauf)”라는 제도도 소개하였다. “Freikauf”는 1963년부터 통일 직전인 1989년까지 동독의 정치범들을 서독으로 송환하기 위해 서독이 동독에 현물을 제공한 방식으로 교회, 변호사 등 민간을 앞세워 비공개로 진행되었다.

또한 기록에 대한 중요성도 소개하며, 김종진 과장은 잘츠기터 중앙기록보존소에 대해서도 소개하였다. 1949년 동독 수립 후 동독주민들에 대한 인권침해 상황 악화 우려가 확산되자, 함부르크시 기독교민주당(CDU) 의장인 「에릭 블루멘필트」는 동독 내 인권침해 사례를 조사·기록하기 위한 특별기구(기록보존소) 설립을 주장하였다.

이에 공감한 서베를린 시장 사회민주당(SPD) 「빌리 브란트」도 중앙기록보존소 설립 필요성을 역설하는 전문을 각 주 수상들에게 발송하였고, 이후 연방 및 각 주 법무장관 간 연석회의(’61.10.25∼27)에서 동독과 접경이 가장 긴 ‘니더작센’ 주 ‘잘츠기터’ 시에 「중앙기록보존소」 설치할 것을 결정하였다.

끝으로 김종진 과장은 북한 인권과 관련 유엔의 활동을 소개하고, 우리 정부는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키고, 국제사회와 함께 인도적 협력을 일관되게 지속함으로써 북한주민의 실질적 인권증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고 있음을 설명하였다.(편집실)

1244호 12면, 2021년 11월 26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