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로 한국 알리는 보컬리스트 나윤선

‘재즈 보컬의 역사와 전설을 이어갈 운명을 지닌 유일무이한 아티스트’

프랑스 유력 주간지 텔레라마(Telerama)는 한국의 재즈 보컬리스트 나윤선을 이렇게 극찬한다. 예술가에게 최고 영예로 일컬어지는 프랑스 문화예술공로훈장을 두 차례나 받은 한국 가수 나윤선에게는 거창한 수식어가 아니다.

프랑스 문화예술공로훈장은 세계 문화와 예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프랑스 정부에서 수여하는 훈장이다. 최고등급 순으로 꼬망되르(Commandeur)·오피시에 (Officier)·슈발리에(Chevalier) 세 가지 등급으로 나뉘는데, 나윤선은 2009년 슈발리에 수훈 후 지난해 10년 만에 그 상위 등급인 오피시에를 다시 받았다. 지금까지 문화예술공로훈장 오피시에를 받은 한국인은 배우 윤정희(2011), 영화감독 봉준호(2016), 화가 김창열(2017) 등이다. 가수로는 나윤선이 최초다.

나윤선은 쉼없는 음악 활동으로 일찌감치 해외에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2008년 한국인 최초로 독일 재즈 프리미엄 레이블 ACT와 계약을 맺고 세 장의 앨범을 발매했으며, 2010년 7집 앨범 ‘세임 걸(Same Girl)’로 프랑스 골든디스크를, 2013년 8집 ‘렌토(Lento)’로 프랑스와 독일에서 골든디스크를 수상했다. 2018년 프랑스의 쥬나스라는 도시에는 그의 이름을 딴 길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국내에서도 나윤선은 한국대중음악상에서 네 차례나 재즈&크로스오버 부문 최고 음반상을 수상하는 등 다양한 수상기록이 함께한다.

2020년 1월 17일, 1154호 21-2면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