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eg Macht Nation”

드레스덴에 위치한 독일연방군 군사박물관(Militärhistorisches Museum der Bundeswehr)에서는 2021년 1월 31일까지 “전쟁은 국가를 만든다(Krieg Macht Nation)”라는 주제로 독일제국의 형성과정을 소개하고 있다.

유럽에서는 특히 독일에서는 “Nation”을 단순히 ‘국가’로 번역되기 보다는 ‘민족’으로 번역하여야만 그 의미가 보다 정확히 전달되는 경우가 많다.

나폴레옹 전쟁이전에는 이미 중앙집권국가를 형성한 프랑스와 영국을 제외하고는 여타 유럽지역은 수백의 지역 영주가 통치하는 영주국가로 존재하였기에, 이 시기에는 ‘국가’와 ‘민족’의식은 일반인들에게 생소한 개념이었다.

그러나 나폴레옹 전쟁을 통해 유럽의 각 소 영주국가들에게 ‘민족의식’이 강하게 대두하게 된다. 나폴레옹 전쟁 후 보불전쟁에 승리한 프로이센은 여러 영주국을 통합하고 독일제국(Kaiserreich)을 선포하게 되고, 이탈리아에서는 독립(통일)전쟁이 시작된다.

“Krieg Macht Nation” 전시회에는 프로이센과 프랑스 간의 전쟁인 보불전쟁(1870-1871)발발 150주년을 맞아 독일제국을 탄생시키게 된 일련의 전쟁에 관한 자료들이 소개되고 있다.

관람객들은 이번 전시회에서 독일제국 선포 직전 치러진 일련의 전쟁들. 즉 2차례에 걸친 덴마크와의 전쟁(1848-1864, 일명 덴마크 왕위계승전쟁), 오스트리아와의 전쟁인 보오전쟁(1866), 그리고 1870년부터 1871년까지 치러진 보불전쟁을 생생하게 살펴볼 수 있다.

이번 전시회는 또한 전쟁에 있어 이미지의 중요성이 강조죄고 있는데, 병력과 무기들, 기술, 철도 및 전신체계와 더불어 미디어가 전쟁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는 점을 관람객들이 보다 분명하게 살펴볼 수 있도록 꾸며졌다.

이번 전시회의 또 다른 특징은 관람객들에게 감상문을 요청하고 있다는 점이다.

전시장의 마지막 부분에 준비된 장소에서 관람객들은 오늘날 자신들의 국가에 대한 감상을 간단히 적어낼 것을 요청받게 된다.

극우 포퓰리즘이 득세하고 있는 현재 독일과 유럽에서 이 전시회의 관람객들이 적어낼 감상문에 전시관계자는 물론, 독일의 정치관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Krieg Macht Nation”
  • 전시기간: 2021년 1월 31일까지
  • Militärhistorisches Museum der Bundeswehr
  • Olbrichtplatz 2, 01099 Dresden

개관시간: 10시부터 18시까지 (수요일은 휴관)

2020년 8월 7일, 1181호 28면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