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아동을 소개 합니다

미국에 살던 인디언들 가운데 <아파치>라는 유명한 부족이 있었습니다. 미국 남서부 지방에 주로 살던 인디언들로서, 대단히 강한 부족이었습니다. 그들과 백인사이에 있었던 아파치 전쟁은 미국의 서부 개척사에 있어서, 가장 치열했었던 전쟁으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이 부족에게는 하나의 특징이 있었습니다. <절대로, 추장 직은 세습되지 않는다>는 것이었습니다. 누구든지 그 부족가운데 가장 강한 사람이 있으면, 그 사람이 언제나 추장으로 추대를 받았습니다.

한 번은 어느 추장이 나이가 많아서, 은퇴를 앞두게 되었습니다. 그를 뒤이어서 추장 직에 오르고 싶어 하는 여러 사람들이 후보자로 나섰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강한 사람을 추장으로 세우기 위해 여러 가지 시합이 벌어졌습니다. 말 타기, 창던지기, 활쏘기, 시합도 있었습니다. 많은 후보자들이 모두 탈락하고, 이제 후보자들 가운데 세 명만 남게 되었습니다.

최종적으로 그들 가운데 한 사람을 뽑기 위해서 마지막 시합이 벌어졌습니다. 추장은 세 사람에게 멀리 바라보이는 산꼭대기를 가리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제부터 너희들은 저 산꼭대기에 올라갔다 내려와라. 그리고 내려올 때는, 너희가 정상까지 올라갔다는 <증표>를 하나씩 가져오도록 해라>

대단히 가파르고 험한 산이었습니다. 그러나 세 사람은 추장이 되겠다는 일념 하에, 죽을 각오를 하고, 산꼭대기까지 올라갔다가 내려왔습니다. 이제 부족 앞에서 자기들이 가지고 온 <증표>를 보일 차례가 되었습니다.

첫째 사람은 산꼭대기에서만 자라는, 특별한 풀을 가지고 왔습니다. 그는 그것을 추장에게 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산꼭대기에 올라갔더니, 이런 특별한 풀이 자라고 있었습니다.> 둘째 사람의 손에는 돌멩이 하나가 쥐어져 있었습니다. <산꼭대기에는 이렇게 매끈매끈한 돌들이 널려 있었습니다.> 그런데 셋째 사람의 손에는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추장은 의아스럽게 생각하면서 물었습니다. <아니, 너는 산꼭대기에 올라가서 <증표>를 하나 가져오라는 내 말을 듣지 못했느냐?>

셋째 사람은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아닙니다. 저도 그 말을 분명히 들었습니다. 저는 산꼭대기에 올라가서 우리 마을의 반대방향을 내려다보았습니다. 아주 크고도 아름다운 강물이 도도히 흐르고 있었습니다. 그 주변의 땅은 너무나도 비옥했습니다. 그곳을 바라보면서 저는 생각했습니다. 우리 부족의 거주지를 즉시, 그곳으로 옮겨야 되겠다고 말입니다. 그래서 저는 산꼭대기에 올라간 <증표>로서, 그 비옥한 땅을 제 마음에 품고 돌아 왔습니다.> 그 소리를 듣던 추장은, 그 즉시 모든 사람들 앞에서 선언했습니다.

<나 다음의 추장은 바로 이 사람이다!> 미래를 볼 줄 아는 사람, 마음에 소망을 품고 살아가는 사람이 부족의 추장으로서 자격이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미래를 알고 준비하는 자가 지혜의 사람입니다. 이제 우리는 우리 인생의 저 건너편, 영원히 살아야 할 본향을 바라볼 줄 알아야 합니다. 인생은 눈 깜빡 할 사이에, 지나가 버리고 맙니다. <십 년 후의 당신은 어떤 모습일지 생각해 보신 일이 있으신가요?>

하숙생이라는 노래가 말해주듯이 인생은 잠시 지나가는 나그네길 일 뿐입니다. 우리 인생에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이 있습니다. 당신도, 그리고 나도, 우리 모두가 죽는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육신의 죽음 이후에, 당신과 내가, 반드시 만나야 할 분이 있습니다. 하나님이십니다. 그분이 당신과 나의 다음 생애를 주관하십니다. 더 쉽게 말씀드리자면, 천국이냐, 아니면, 지옥이냐를 결정해 주신다는 말입니다. 다른 길은 없습니다. 천국, 아니면, 지옥, 두 길 뿐입니다. 꼭, 기억해야 할 것은, 천국과 지옥은, 우리 인생처럼, 80년, 90년으로 끝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영원합니다. 그래서 천국의 삶을 <영생>이라고 말하고, 지옥의 삶을 <영벌>이라고 합니다.

당신도, 그리고 저도, 절대 지옥에 가서는 않됩니다. 그곳은 사람이 견딜 수 있는 곳이 아닙니다. 괴로워서 죽으려고 해도 죽을 수조차 없는 곳입니다. 이제 당신에게 묻고 싶습니다. <당신은 육신의 죽음 이후에, 지옥으로 가시렵니까? 아니면 천국으로 가시렵니까?> 물론, 천국으로 가겠다고 하시겠지요! 그렇다면, 여기서 아주 중요한 것 하나있습니다. 하나님은 당신에게 천국에 들어갈 수 있는 <증표>를 요구하십니다.

세 번째 추장 후보는 첫 번째, 두 번째 추장 후보처럼 눈에 보이는 증표를 가지고 오지 않았습니다. 세 번째 후보가 산꼭대기에서 가지고 온 <증표>는 눈에 보이지 않는 비옥한 땅을 마음속에 담아가지고 왔습니다. 만일, 당신이 진정으로 천국에 가고 싶다면, 오늘 그 증표를 당신의 마음속에 준비하십시오!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증표>는 오직, 한 가지입니다. 2천 년 전에 당신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시려고, 당신을 위해서 십자가에 못이 박혀 피를 흘리며 돌아가신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의 <피>를 당신의 마음속에 증표로 담는 것입니다.

다시 말씀드리자면, 예수님께서 당신의 죄를 사해주시고, 당신에게 영생을 선물해 주시려고, 십자가에서 죽으셨고, 무덤에 장사되셨지만, 3일 만에 다시 부활 하셨고, 그분이 약속하셨던 대로, 반드시 다시 오시겠다는(재림) 약속의 말씀을 <당신이 굳세게 믿는 믿음> 이것을 증표로, 당신의 마음속에 담아 하나님 앞에 보여드릴 수 있으면, 당신은 천국에 입성할 수 있습니다. 이 방법 이외에 다른 방법은 없다고, 성경은 분명하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머지않아, 하나님 앞에 보여드릴 <증표>인, 예수 그리스도를 반드시 준비하셔야 합니다. 그 길만이 당신이 영원히 살 길입니다. 이것은 얼마 있지 않아, 반드시, 어김없이, 틀림없이, 당신 앞에 들어 닥칠 현실입니다.

오늘 소개드리는 이민호 아동의 아버지는 필리핀 여성과 결혼했습니다. 민호의 어머니는 필리핀에서 3남 6녀 중, 여섯 번째로 태어나, 4년제 대학을 졸업했으며, 2010년 국제 결혼하여 한국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2016년, 민호의 아버지는 수면 중에 심장마비로 사망하고 말았습니다.

남편과 사별 후, 시부모와 금전적인 문제 때문에 집을 나와, 민호와 함께 생활하다가, 경제적 어려움으로, 2017년 5월에 지금의 시설에 입소하게 되었습니다. 엄마의 형제 중 여동생이 국제결혼을 하여, 현재 경상북도에서 살면서 서로 왕래하고 있습니다.

민호의 엄마는 밝은 성격으로 아이들을 좋아하며, 현재 다문화 가족 지원센터 소속의 이중 언어 강사로, 어린이 집, 유치원 등에서 영어강사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습니다. 정규직이 아니어서 근로 소득이 낮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며, 활발한 성격의 아들 민호와는 다르게, 퇴근하면 녹초가 되어, 힘들어 하고 있습니다.

국제 결혼을 하여 한국에 왔으나, 남편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외롭고 힘들게 살아가는 민호의 가정에 교민 여러분의 따뜻한 사랑과 격려를 부탁드리면서, 반가운 소식을 기다립니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박 해 철 선교사 드림

2020년 6월 19일, 1175호 34면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