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진희 아동을 소개 합니다

불교의 포교에 극심하였던 혜경 스님이 예수님을 만나 <예수 그리스도 한분만이 우리의 생로병사에 문제의 답을 주신 유일한 분이십니다> 라고 말하며 김성화 목사로 거듭나기 까지 그의 놀라운 간증을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 나의 아버지는 영천 죽림사의 주지 스님이셨고, 형님은 영천 은혜사의 불교 학교에 다녔습니다. 어느 날 어머님이 막내 동생을 출산 후, 산후조리가 잘못되어 병이 드셨고, 병 수발 하느라고 가산만 탕진하고 결국은 돌아가셨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아버지마저 점심 식사 중에 피를 토하고 유언한마디 없이 숨을 거두셨습니다.

고아가 된 나와 동생은 아버지와 친분이 있던 스님을 찾아 절로 들어가 사미승이 되었는데 그때가 초등학교 3학년 때였습니다. 하루 일과는 고되고 혹독했습니다. 부모 형제가 그리울 때, 남모르게 눈물도 많이 흘렸습니다.

세상 공부를 좀 더 해야 한다는 스님의 배려로 나는 대구로 나와 위도 고등 공민학교에 입학하여 열심히 공부하였고, 대구 상고를 졸업하고, 경북대 수학과에 진학하여 어렵게 대학을 마친 나는 1965년 제대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 후 경북 울진 오지에서 승려 생활을 하던 중, 울진 중학교 삼진분교에서 교사자격증이 있는 나를 초청해 주어 교사 생활을 하게 되었습니다.

1967년, 울진의 한 교회에서 수련회를 한다고 교실을 좀 빌려 쓸 수 있게 해 달라는 부탁을 받고 승낙해 주자 몹시 고마워하던 그들이 나를 점심 식사에 초대해 주었습니다. 그런데, 식사를 하던 중에 목사님 한 분이 나를 살펴보더니, <선생님, 제가 느끼기엔 선생님께선 예수 믿고 목사가 되실 것 같습니다. 선생님을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헛수고 마십시오. 나는 뱃속에서부터 부처를 섬겨 온 중입니다.>라고 했더니, 목사님은 개의치 않고 <기도 하겠습니다>라고 말하기에 나도 화가 나서 <나도 목사님이 머리 깎고 중이 되도록 불공드리겠습니다. 어디 누가 이기나 한 번 해 봅시다>라고 쏘아 붙였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 때 부터가 하나님이 나를 향하신 역사의 시작 이었는가 봅니다.

그분은 당시 울진군 원남면 매화교회 권찬수 목사님이었습니다. 그 후, 세월이 흐르면서 나는 불교계에서 인정받는 승려가 되었고, 대한불교 정토정 불교 국장과 포교국장을 역임했습니다. 전 세계 불교 국가를 두루 다니며, 신라와 교려의 흥황기에 융성했던 불교가 다시 일어나야 이 나라가 번성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오늘날 불교가 기독교에 밀려서 제대로 포교가 되지 않고 있다는 생각을 하고 나는 불교대학 설립을 적극 추진하였습니다. 불교계의 유명 인사들의 후원을 받아 토지를 확보하고, 일본 불교에서 헌금 기부 약속도 받아 놓았습니다. 이런 중요한 시점에 교단 내의 정치적 역학관계에 휘말려 나는 교도소에 수감되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나를 후원해 주겠다던 사람마저 교도소에 수감되고 말았는데 지금 생각해 보니, 하나님의 역사로 불교포교를 막으셨다는 생각이 듭니다.

나는 교도소 안에서도 불경을 읽으려고 도서 담당 교도관에게 신청을 했으나, 그는, <불경을 구할 수 없어 성경을 가져 왔으니 한 번 읽어 보시지요. 전 세계 수십억의 인구가 믿는 기독교에도 진리는 있으니 한 번 읽어보시지요. 나는 내일 제대합니다. 스님을 위해서 기도 하겠습니다>하고 주고 가는 것이었습니다.

나는 괘씸하기도 하고, 기독교인은 정말 지독하다는 생각과 함께, 나 같은 골수 불교 스님에게도 전도를 하는 그들의 열의가 부럽기도 했습니다. 나는 그날부터 성경을 읽기 시작했는데, 시간이 갈수록 빠져 들었고, 고압 전류에 감전된 듯 온몸이 뻣뻣해 졌습니다. 그렇게도 알고 싶어 했던 생로병사의 문제가 성경에는 그렇게도 자세히 쓰여 있었습니다. <이럴 수가 있단 말인가!>나는 성경에서 느끼는 감동과 불교의 사이에서 몸부림쳤습니다. 그리고 불교와 기독교의 차이가 무엇인지 깨달음이 오기 시작했습니다.

부처는 죽음은 숙명이라고 말하는 인간 한계를, 예수님은 생명을 얻는 기쁨을 맛보게 한다는 것과 부활이요 생명이신 예수님에게 참 진리가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부처는 생사화복의 문제를 제시만 할 뿐이었지, 해답을 주지는 못했지만, 예수 그리스도는 생사화복에 대한 확실한 대답을 주셨습니다.

나는 이 진리를 깨달았지만, 차마, 개종의 길로 들어 설 수는 없었습니다. 나는 불교 종단의 지도자적인 위치에 있었고, 수십만 신도들과 승려들이 나를 따르는 것을 생각할 때 그럴 수는 없었습니다. 차마, 부모님까지 배반하는 결단을 할 수는 없었던 것입니다.

1984년 8월 20일, 형기를 마치고, 달성군에 있는 천수사에 몸을 의탁했습니다. 나는 기독교의 복음을 접한 후라 마음속의 갈등에 몸부림 쳤습니다. 순천 송광사를 찾아가던 도중에, 교사시절에 동료였던 은두기 선생을 방문하고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 하였는데, <혜경 스님, 송광사를 찾아가도 그 번뇌는 살아지지 않지요!> 돌아서려거든 한 나이라도 젊을 때 돌아서시오.>

나는 마음이 가벼워 졌고 용단을 내려 개종키로 결심하였습니다. 내 인생 3분의 2를 달려가다, 개종하기까지는 말 못할 아픔이 컸지만, 이것은 나 자신의 양심의 해방이자, 자유를 찾은 획기적 결심이었습니다.

1984년 9월 29일, 수요예배에 처음 참석했습니다. 찬송가를 부르면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제 진정한 평안과 영원한 생명을 얻었음이 느껴졌고, 내 마음은 날아갈 듯 가벼웠습니다. 그동안 참회하는 심령으로 불교의 비 진리성과 개종경위를 밝히는 <극락의 불나비> 그리고 <나는 이렇게 예수를 믿게 되었다> 등의 책을 썼습니다.

내가 이 간증을 쓰는 것은, 바른 진리를 전하지 못하고 거짓된 도를 전해 왔기에 그것을 밝히려는 것이며, 이 글을 읽는 많은 분들이 참 진리이신 예수님께 돌아오고픈 마음에서 입니다.<예수 그리스도> 한 분만이 우리에게 답을 주실 수 있는 유일하신 분이십니다.

오늘 소개드리는 백진희 아동의 부모는 2010년에 아동을 출산하였습니다. 엄마는 그 후로 연락이 되지 않았고, 아빠의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아동을 키울 수 없어, 시설에 입소하게 되었습니다. 그 후, 엄마 아빠 모두 연락이 두절 되었습니다.

아동은 2021년 현재 초등학교 5학년입니다. 공부에 대한 열심이 아주 많은 편이지만, 학습 진도는 상당히 더딘 편입니다. 아동은 연극수업과 춤추는 것에 관심이 많고, 방과 후에는 방송 댄스를 배우고 있습니다. 장래 희망은 요리사가 되어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많은 사람들을 기쁘게 해 주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습니다.

교민 여러분의 사랑과 격려는 백진희 아동에게 큰 힘이 될 것입니다. 여러분의 소식을 기다립니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박 해 철 선교사 드림

1222호 34면, 2021년 6월 11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