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설 아동을 소개 합니다

텔마 톱슨이라는 여인은 2차 세계 대전 중에 행복한 결혼 생활을 꿈꾸며 한 육군 장교와 결혼 했습니다. 남편을 따라 캘리포니아에 있는 모제이브 사막 근처의 육군훈련소에 배속 받아오게 되었습니다.

남편 가까이에 있고자 이사를 했지만, 사막의 모래 바람으로 가득 찬 그곳에서의 삶은 참으로 외롭고 황량하기만 했습니다. 남편이 훈련을 나가고 오두막집에 혼자 남게 되면, 50도가 넘는 살인적인 무더위에, 이야기 상대라고는 고작, 멕시코인과 인디안 뿐이었습니다.

그녀를 더욱 힘들게 하는 것은 그들과 영어로 의사소통이 되지 않는 점이었습니다. 쉬지 않고 불어대는 모래 바람 때문에 음식은 물론이고, 호흡하는 공기에도 모래가 가득 차 있었습니다. 할 수 없이 친정 부모님께, 이런 곳에서는 더 이상 견딜 수 없으니, 당장이라도 짐을 꾸려 집으로 돌아가겠으며, 이곳에 더 눌러 사느니, 차라리 감옥에 가는 편이 낫겠다는 내용으로 자신의 형편을 호소했습니다.

며칠 후, 부모님으로부터 다음과 같은 답장이 왔습니다. <두 사나이가 감옥에서 쇠창살을 통해서 밖을 바라보았다. 한사람은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을 보며 자신의 미래를 꿈꾸며 살았고, 다른 한 사람은 감옥에 굴러다니는 먼지를 세며 불평과 원망으로 살았다.>

이렇게 간단한 편지의 내용에 그녀는 처음엔 너무나 실망했지만, 이 두 줄의 글은 그녀의 삶을 바꾸어 놓았습니다.

자신에게 밤하늘의 별이 무엇인가를 생각하게 되었고, 주변의 원주민들의 삶에 더 관심을 가지고 친구처럼 가까이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원주민들의 반응이 놀라웠습니다. 그들은 고대 시대의 것으로 발굴한, 값을 매길 수조차 없는 진귀한 조개껍질과 산호 같은 것들을 선물로 주기도 하면서 그녀에게 호의를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모제이브 사막은 변한 것이 없이 모래 바람은 불어 왔고, 살인적인 더위는 여전했지만, 오직, 한 가지 변한 것이 있다면, 그녀의 마음가짐이었습니다.

그녀는 비참한 경험을 가장 즐거운 모험으로 바꾸었고, 새로운 세계를 발견한 자신의 경험을 살려, <빛나는 성벽>이라는 소설을 썼습니다. 출판 사인회에서 그녀는 <사막에서 생활하는 동안에 “너는 불행하다. 너는 외톨이다. 너는 희망이 없다”고 속삭이는 마귀의 소리도 들었고, “너는 행복하다. 이곳으로 너를 인도한 자는 나 하나님이다. 이곳에서 너는 새 꿈을 꾸게 될 것이다” 라는 하나님의 음성도 들으면서, 나는 마귀의 소리에는 귀를 막아 버렸고, 하나님의 음성을 내 것으로 받아 들였더니, 오늘의 이 영광을 얻게 되었습니다.

이와 같이 행복은 우리의 마음먹기에 달렸습니다. 어떤 상황이나 조건 때문에 불행한 것이 아닙니다. 나의 마음가짐이 행복과 불행을 결정 합니다.

<자살>이라는 글자를 거꾸로 하면 <살자>가 됩니다. 나폴레옹은 유럽의 황제가 되었지만, 내 생애 행복한 날은 6일 밖에 없었다고 고백했고, 장애를 한 몸에 안고 살았던 헬렌켈러는 <내 생애 행복하지 않은 날은 단 하루도 없었다>는 고백을 남겼습니다. 사람은 마음먹기에 따라서 천국과 지옥을 오르락내리락 합니다.

하나님께서 왜? 사람을 지으셨을까요? 첫째는 하나님과 사랑을 나눌 대상으로 사람을 창조 하셨습니다. 둘째는 하나님이 지으신 만물을 다스리는 청지기 직분을 맡기시려고 지으셨습니다. 셋째는 복을 주시며, 그 복을 누리며 살라고 지으셨습니다. 이 땅에 태어난 모든 사람들은 행복을 누리고 살 권리가 있습니다.

며칠 전 의사에게 가서 내 차례를 기다리던 중, 방글라데시에서 온 젊은 부부를 만났습니다. 내가 <당신들은 행복합니까?> 라고 물었을 때, 그들은 거침없이 행복하다고 대답하면서 환한 미소를 나에게 보여 주었습니다. 가난은 우리를 불편 하게 할 수는 있지만, 우리의 행복과 불행을 주관 할 수는 없습니다. 행복의 조건에는 많은 것들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돌이켜 생각해 보면, 16세에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소년 가장이 된 후, 수많은 직업을 전전하면서 살아왔었던 지난날들을 회상하면, 저는 그때 지독한 가난 속에서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하나님께서 나를 반드시 크게 성공토록 해 주실 것이다> 라는 꿈을 안고 살았습니다.

올해 77세가 되었습니다. 지금까지는 행복연습을 부지런히 하고 살았지만, 나의 인생 후반전에는 진짜로 행복한 나를 만나야 겠다는 결심을 굳혀 봅니다.

존경하는 교포신문 독자 여러분,

하나님께서 사람을 창조하시고 제일먼저 하신 일은,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창세기 1장 28절>입니다. 당신은 행복해질 권리가 있습니다. 당신의 주변을 한 번 살펴보세요. 행복할 수 있는 조건들이 얼마나 많은지!….. 독일 땅에 와서 살 수 있도록 풀란을 해 주신 하나님께 저는 항상 감사하며, 이 독일을 축복해 주시라고 하나님께 기도 합니다. 지금, 당신의 그 모습 그대로 감사의 마음을 하나님께 드려 보세요. 오늘부터 당신은 행복해 질것입니다.

오늘 소개드리는 유은설 아동은 미숙아로 출생하여 입원치료가 필요한 상황이었으나, 은설이의 어머니가 은설이를 병원에 놓아 둔 채 사라져 버렸습니다.

이후, 은설이의 엄마를 수소문해서 찾았지만, 경제적으로 불안정한 상황에 놓인 엄마는, 고시원을 전전하며 생활하고 있어, 은설이를 양육할 수가 없었습니다. 할 수없이 2013년에 영아원에 입소하였고, 만 7세 때에 만기 퇴소하여 현재의 시설로 와서 생활하게 되었습니다.

아동은 2021년 초등학교 3학년입니다. 선천성 사시로 어린 시절부터 양쪽 눈 초점이 맞지 않았던 아동은, 2019년 사시교정수술을 받아 현재는 많이 호전 된 상태입니다. 평소 배려심과 양보심이 많아 또래 친구들과 관계가 좋고, 학교생활에도 열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노래 부르고 춤추기를 좋아해서 방과 후 댄스 스포츠, 음악, 줄넘기 등의 수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학교에서 배웠던 것들을 하교 후 집에서도 복습하려는 태도가 기특합니다.

어린 시절, 엄마가 자신을 버리고 사라진 후, 병원에서 치료 받았었던 아픔이 있을텐데도, 오히려 의료진에게 받은 고마움을 기억하고 장래 멋진 간호사가 되어 아픈 사람들을 치료해 주겠다는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교민 여러분의 격려와 사랑은, 은설 아동에게 큰 힘이 될 것입니다. 교민 여러분의 소식을 기다립니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박해철 선교사 드림

1227호 34면, 2021년 7월 16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