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재단,
′독도의 달 10월′ 문화콘텐츠 풍성

10월 1일부터 31일까지, 대구 근대역사관 특별전시회 개최

경상북도 출연기관인 (재)독도재단(이사장 이재업)은 민간차원의 독도수호 및 국내외 홍보활동을 통한 독도 영유권강화를 위해 설립된 조례의 취지에 맞게, 1900년 10월 대한제국 고종황제가 칙령 제41호 관보에 게재(25일)한 독도의 달을 맞아 국민들에게 독도문화 콘텐츠를 알리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갖는다.

10월 1일 독도재단에 따르면 조선시대 독도 수호에 앞장선 안용복의 ′울릉도쟁계′ 관련자료 와 일본학자 니카쿠보 세키스이의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 와 유사지도를 대구 근대역사관내 상설전시관에서 이날부터 31일까지 특별전시회를 통해 일본의 독도 고유영토론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한다.

또 3일부터 4일까지 서울 그랜드호텔에서 열리는 세계한인회장대회에 독도홍보부스· 포토전· VR등 콘텐츠를 제공하고, 11일부터 13일까지 일본 오사카에서 민간단체인 ′죽도의 날′을 다시 생각하는 모임과 함께 국제 학술조사 심포지엄을 공동으로 개최한다.

이와 함께 19일 경주 세계 문화엑스포에서 전국의 독도관련 상품을 한 자리에 모아 판매하는 홍보부스를 제공해 독도상품 비즈페어를 운영하고, 25일 경상북도청 동락관에서 제10회 독도문화대축제를 개최해 독도사랑 정신을 문화예술 콘텐츠로 승화시켜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적극 유도할 예정이다.

이밖에 독도재단은 10월 독도의 달에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찾아가는 독도교육과 독도홍보버스를 집중 운영해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에 민간차원의 선제적 대응으로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독도재단 이재업 이사장은 “독도의 달인 10월에 국민들에게 독도를 알리기 위한 다양한 문화 행사를 열어, 민간차원의 독도수호 홍보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최근 일본의 억지 독도 주장에 대한 내용 및 반박 자료에 대한 탐구와 학습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하고, “이를 통해 습득한 지식을 바탕으로 21세기 변화된 트랜드에 맞춰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독도영토주권 강화 사업에 접목시켜 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고 효과를 극대화 시켜나갈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2019년 10월 11일, 1142호 29면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