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독도 침탈 야욕 더욱 노골적
…올 들어 사흘에 한번 꼴로 도발

독도 주변 해역 순찰 전년 대비 30% 증가…5월엔 무려 13회 순찰

최근 한일 관계가 악화 일로를 걸으며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독도 도발 수위가 더욱 강해진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 해상보안청의 독도 인근 해역의 순찰이 2018년 대비 30%나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5월 한 달 동안 무려 13회나 독도 인근 해역을 순찰하는 등 독도 침탈 야욕을 더욱 노골적으로 보였다.

지난 19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인 민주평화당 황주홍 의원실이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일본 해상보안청 함정의 독도 인근 해역 순찰 및 출현 자료’에 따르면 일본 해상보안청이 올 1월부터 8월까지 실시한 순찰 횟수는 73회다.

이는 전년 동기(56회) 대비 30.3%(17회) 증가한 수치다. 일본 함정이 지난해에는 나흘에 한 번 꼴로 독도 인근 해역을 순찰했다면 올해는 사흘에 한 번꼴로 순찰을 실시한 셈이다.

특히 우리 정부가 지난 5월 독도 인근 해양 조사를 실시하자 일본 정부는 이에 대한 항의 차원으로 5월 한 달 간 무려 13회에 걸쳐 독도 인근을 순찰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의 독도 침탈 야욕은 2008년 교과서에 ‘다케시마(竹島, 일본에서 독도를 일컫는 용어)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을 명기하면서 한국과 갈등에 기름을 붓기 시작했다.

오는 2020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공식 홈페이지에는 일본열도 지도에 독도와 쿠릴열도 등 4개 섬을 자국 영토로 표기했다. 한국 정부가 이에 여러 차례 강력히 항의했음에도 불구하고 일절 시정하지 않고 있다.

오히려 이달 1일 ‘NHK에서 국민을 지키는 당’ 소속 마루야마 호다카(丸山穂高) 중의원이 자신의 SNS에 “한국이 (독도를) 불법점검하고 있으니, 전쟁으로 되찾을 수밖에 없지 않겠는가?”라는 글을 올린 것도 모자라 소속 정당조차 “문제없다”라고 감싸기까지 했다.

일본의 노골적인 독도 침탈 야욕에 대해 우리 정부도 만반의 대응 태세를 갖추고 있다. 해경은 독도 해역에 대형함 1척을 상시 배치했으며 일본 함정 출몰 시에는 우리 경비함이 이를 따라가 돌발 상황 등에 대비하고 있다.

특히 지난 8월에는 독도를 비롯한 동해 영토 수호 의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자 그동안 연례적으로 진행해왔던 독도방어훈련을 동해영토수호훈련으로 확대 진행했다.

국민들도 앞다퉈가며 독도 지키기에 나서고 있다. 지난 2010년 독도 명예주민 수는 44명에 불과했으나 최근 한일 관계 악화 속에 명예주민 수가 5만 명을 훌쩍 넘겼다. 특히 올 7~8월에만 2650명이 독도명예주민을 신청하는 등 지난달까지 총 6300명이 독도명예주민으로 등록됐다.

2019년 9월 27일, 1140호 29면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