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 2020년 국경일 행사 온라인으로 개최

전 세계가 직면한 유례없는 코로나 상황이 장기화 되는 가운데, 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은 건강과 안전 문제를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금년 10.3(토) 금년도 대한민국 국경일 행사를 비대면ㆍ온라인 행사로 개최하였다.

동 온라인 행사는 △금창록 주프랑크푸르트 총영사 인사말씀,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 공연 기관인 세종문화회관의 ‘한양, 그리고 서울’ 공연 영상, △프랑크푸르트에서 만날 수 있는 다양한 한국의 모습을 영상으로 담은 ‘Korea in Frankfurt’ 동영상(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 제작)으로 구성되었다.

동포, 관할지역 주요 인사 및 외교단 등에게 온라인 국경일 행사 초청장이 발송되었으며, 초청장에 인쇄된 QR코드를 스캔하거나 공관 홈페이지를 통해 동 온라인 영상을 시청할 수 있도록 준비되었다.

또한, 온라인 국경일 행사와 더불어, 관할지역 내 한인회 등 단체에 “힘내라 대한민국” 필터 교체형 마스크도 배포하였다.

금창록 주 프랑크푸르트 총영사는 동영상 인사말씀을 통해 “동포 및 귀빈 여러분들을 직접 뵙고 따뜻한 인사를 나눌 수 없다는 점이 몹시 안타까우나, 바이러스가 인류의 일상을 송두리째 바꾸고, 세계 전체를 어지럽게 한 이 중대한 시국에는 우리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철저히 지치는 것이 곧 우리가 일상으로 돌아가 웃는 얼굴로 서로 마주할 수 있게 하는 지름길이라 생각”한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또한, “매년 10월 3일, 대한민국은 반만년 역사의 처음을 기억하고 기념하기 위해 ”하늘이 열린 날“이라는 뜻의 개천절을 기념”한다고 전하면서, “대한민국은 분단과 전쟁, 가난을 겪으면서도 반세기 만에 원조를 받는 국가에서 원조를 제공하는 국가가 되었으며, 마침내 세계 10권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하였고, 이 과정에서 한국과 독일은 민주주의, 법치주의, 시장경제 및 인권이라는 공통의 가치를 공유하며 긴밀한 양국관계를 계속 발전시켜 왔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특히 “독일 통일 30주년을 맞이한 올해, 독일이 이룩한 평화적 통일은 언제나 한국민들에게 큰 감흥과 희망, 그리고 용기를 준다”고 강조하고, “올해는 한국 전쟁이 발발한지 70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대한민국 정부의 노력에 대한 관심과지지, 변함없는 성원을 부탁”하였다.

또한, 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은 프랑크푸르트에서 만날 수 있는 다양한 한국의 모습(K-Culture, K-pop, K-food, K-beauty)을 감각적으로 담은 동영상을 선보였으며, 동 동영상은 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 공식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서도 공개될 예정이다.

1190호 8면, 2020년 10월 9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