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칠란트 재향군인회 비대면회의로 정기총회 개최

도이칠란트 재향군인회는 2021년 제 11차 정기총회를 비대면 총회로 개최했다 .

지난 해부터 국제적으로 번진 코로나 19 바이러스감염 확산으로 인하여 단체들의 활동이 금지되었기 때문이다.

각 국의 자국민보호차원에서 시행하는 방역지침으로 인하여 번번히 총회일정을 취소 변경을 번복하였고, 집행부는 최종적으로 4월10일 (토) 12시를 기해 비대면 총회를 개최하기로 하였다.

지난해(10월 6일) 도이칠란트 재향군인회
창군행사(레버쿠젠) 모습

집행부는 사전에 SNS를 통해 메일 카톡 전화로 회원들에게 공지하여 대의원 90%동의를 얻었다.

이날 총회전 권일동 감사와 김기복 수석감사가 총회자료(업무 재정 및 예결산)를 검토하고 하자없음을 보고하였다.

이번 총회에 보고된 내용은 지난 2020년 향군 집행부의 업무활동과 그에 따른 2021년 사업 일정은 예년과 같이 6.25를 기해 한반도평화통일기원안보체육대회 개최 예정과 10월 예정인 향군의 기념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

집행부는 지난 한해 사업과 업무에 소요된 재정보고를 카톡에 사전 공지하였다.

이에 따르면 총 수입금 12 402 유로에서 8.260유로를 사업 업무비로 지출하고 4.100유로 잔액이 남은 것으로 보고했다 .

한편 이날 대한민국 재향군회가 수여하는 포상자 발표는 추후 대면 모임에서 발표와 전달을 할 예정이다.

기사제공: 도이칠란트 재향군인회

1215호 9면, 2021년 4월 15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