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혜 아동을 소개 합니다

너무나 행복하게 살고 있는 크리스천 부부가 있었습니다. 어느 휴일 아침에 조금 늦게 일어나 부부가 함께 찬양하고 기도하다가, 갑자기 “그들의 가정이 작은 천국이다”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너무 감사해서 남편이 <예수님, 저희 가정에 천국을 허락해 주심에 깊이 감사드립니다>라고 기도하였습니다.

그때, 그의 아내의 마음속에 이러한 천국의 비밀을 알지 못하는 누군가에게 알려서 자신들이 누리고 있는 엄청난 천국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남편에게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 하자, 남편도 그럼 오늘 꼭 누군가와 천국의 기쁨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기도하자며, 부부가 함께 기도하고 아침식사를 마무리 했습니다.

그날 부부가 식당에 가서 식사를 하는데, 건너편 테이블에 한 중년 여인이 혼자 쓸쓸히 식사하는 모습이 부인의 시선을 끌었습니다. 남편에게 <오늘 천국의 기쁨을 함께 나누어야 할 대상이 저 여인인지 모르겠다>고 하자, 남편이 고개를 끄덕이더니, <어떻게 해야 하지?> 하면서 아내의 얼굴을 처다 보았습니다.

잠시 짧은 기도를 마친 부인이 제안을 했습니다. 자기가 엽서 한 장을 쓰겠으니 당신이 저 여인의 식사비를 지불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말했습니다. 그리고 부인은 준비해온 예쁜 그림엽서에 < 오늘 하늘나라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어 식사비를 지불하고 갑니다. 하나님께서 당신을 축복해 주시기를, 우리를 구원해 주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 합니다.>라고 쓰고, 남편은 카운터에 비밀로 해 달라고 부탁한 후, 여인의 식사비를 지불하고 돌아와 식사를 계속했습니다.

잠시 후, 식사를 끝낸 여인이 카운터로 갔을 때, 자신의 식사비가 지불된 것과, 누구인가 카드 한 장을 남겼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카드를 읽어 내려가든 그 여인은 놀라는 표정을 짓더니, 카운터 앞자리에 앉아 무엇인가를 노트에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쓰는 중간 중간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았습니다. 한참을 쓰던 여인이 카운터에 있는 직원에게 뭔가를 부탁하며, 황급하게 식당을 떠나갔습니다. 잠시 후, 이 부부가 받아 본 노트 쪽지에는 이런 메시지가 기록되어 있었습니다.

<누구신지 모르는 하나님의 천사에게 드립니다. 저는 교회를 꽤 오래 다녔지만, 요즈음 하나님도 천국도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저는 우울증으로 고생하다 남편에게 버림받은 후, 사랑이 없는 이 세상을 떠나기로 결심한 여인입니다. 사실, 오늘 마지막으로 이 식당에서 근사한 식사를 하고 세상을 떠나기로 했는데, 나는 오늘 여기서 하나님을 만났습니다. 그리고 천국의 소망을 바라보고 다시 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당신은 하나님이 보내신 천사입니다. 감사합니다. 저는 오늘 다시 하나님의 품으로 돌아가겠습니다.>

미국 코넬대학교의 칼 필레머 교수는 세계적인 사회학자이자 인간 생태학 분야의 최고 권위입니다. 인생의 성공과 행복에 관한 수많은 책과 강연의 홍수 속에 살아가면서도, 왜 우리는 불행한가?, 라는 의문에 답하기 위해 <코넬 대학교 인류 유산 프로젝트>라는 기념비적인 연구를 시작했습니다.

그는 5년에 걸쳐 70세 이상 인생을 살아온 1,000여명의 현자들을 직접 찾아다니며, 통찰 깊은 조언을 구했습니다. 그가 만난 현자들의 삶은 모두 합쳐 8만 년에 달했고, 직장 생활은 5만 년에 달했습니다. 그들은 3만년의 결혼생활을 지켜왔고, 3,000명의 아이를 키워냈습니다.

<지금껏 살면서 얻은 가장 소중한 것은 무엇인가?> 라는 질문을 통해 우리가 꼭 알아야 할 인생의 지혜를 전해주고 있습니다. 조언과 지혜의 핵심은, <감사하라>입니다. 만일, 위에서 말씀드렸던 세상을 비관하고 그날 죽으려고 근사한 식당에서 마지막 식사를 하던 그 여인이, 전혀 누구인지도 알 수 없는 한 사람으로부터, 식사비와 예뿐 엽서를 받고, <감사하는 마음>을 갖지 못하고, 그냥 자신의 목숨을 스스로 끊어 버렸다면, 그녀는 벌써 이 세상 사람이 아니었을 것입니다. 그녀는 뜻밖의 친절에 고마워하는 마음으로 바로 그 자리에서 감사의 답신을 썼고, 죽으려고 결심하며 인생의 마지막 식사를 하다가 진짜 하나님을 만났습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자는 큰일이든 작은 일이든 범사에 감사하는 자일 것입니다. 코비19로 짜증이 나고 우울하고 암담하다고 아우성인 세상이지만, 감사의 제목을 찾아보면, 너무나 많습니다. 존경하는 교민 여러분, 어려운 여정 속에서도, 감사함으로 승리할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 합니다.

오늘 소개드리는 정은혜 아동은 인천 소재의 아동양육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아동입니다. 아동은 생후 인천 공원에서 혼자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하여 경찰서에 신고를 하였으나, 아동의 보호자가 나타나지 않아 아동양육시설에 입소하게 되었습니다.

아동은 2021년 현재 중학교 3학년에 재학 중입니다. 아동은 수학을 좋아하고, 학교 방과 후, 스포츠클럽과 동양화수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밝고 명랑한 성격으로 친구들과도 좋은 교제를 하고 있습니다. 시설 내에서 진행 되는 모든 프로그램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아동은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하여 취미활동으로 꾸준히 하고 있습니다.

특별히 시설 내에서 함께 생활하고 있는 나이어린 동생들을 잘 돌보아 주는 마음씨 착한 아동입니다. 장래 희망은 유치원 교사가 되어 어린 아동들을 사랑으로 보살펴 주고 싶다는 의지를 수시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교민 여러분의 따뜻한 격려와 관심은 은혜아동에게 큰 힘이 될 것입니다.

미국에 가면 J. Penny 백화점이 여기 저기 눈에 보입니다. 이 백화점을 만든 사람이 바로 제이 페니입니다. 그는 열심히 사업을 하였지만, 4천만 불 가량의 부도를 내고 파산하였습니다. <내가 어쩌다가 이렇게 되었나? 나는 완전히 실패한 자가 되었는가?> 기도 중에 깨달음이 왔습니다. <나는 지금까지 하나님 없이 살아왔다. 내 힘만 믿고 살아왔다. 이제는 내 힘으로 안 되는 것을 알았으니 하나님을 의지하자.> 그리고 남은 재산을 모두 정리 하였습니다. 풀로리다 휴양지에 은퇴하시는 목사님들 주택 2천 채를 지어 감사함으로 바쳤습니다. 은퇴한 원로목사님들이 그곳에 살면서 페니를 위하여 매일 기도하여 주었습니다.

그 후, 놀라운 축복이 임했습니다. 지금까지 미국 전역에 4천군데나 백화점을 지었습니다. 고난의 시기를 감사함으로 견디며, 먼저 하나님의 나라를 우선으로 생각하고 행동하면, 누구라도, 기적의 주인공이 될 수 있습니다. 교민여러분의 소식을 기다립니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박 해 철 선교사 드림

1208호 34면, 2021년 2월 26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