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학 편집장과 함께하는 역사산책(55)

중세의 전통이 가득한 뷔르츠부르크(Würzburg) ➅ (마지막회)

뷔르츠부르크의 특징을 한마디로 정의한다면 중세의 특성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도시라는 점이다.

독일이나 유럽에서 도시이름에 “ burg, berg, burgh” 등이 들어가면 몇 도시의 예외를 제외하면 중세시대 성장한 도시로 보면 틀림이 없다. 우리가 잘 아는 Nürnberg, Bamberg, Heidelberg“ 등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가 있다.

이러한 도시이름의 특징뿐만이 아니라, 도시 구도가, 산위에 건축된 전쟁 방비용 대규모 성, 그리고 직선으로 다리를 가로지르면, 대성당, 그리고 시장 광장, 도시 새내의 거주 궁전 등 도시의 구조도 전형적인 중세도시이다.

뷔르츠부르크는 이외에도,1719년까지 대주교가 통치를 했던, 제정일치의 도시이기도 했다. 중세 시대 교권이 강한 지역의 특징이다. 이에 해당하는 도시들은 마인츠, 트리어, 쾰른 등 우리가 잘 아는 대도시도 여기에 포함되는데, 독일로만 국한해도 20여 군데가 넘는 지역을 대주교가 세속적 통치자로서 군림하였다.

이와 더불어 유럽 중세를 개창했던 칼 대제 시절, 당시 5대 가문(부족), 즉 작센, 로트링엔, 슈바벤, 프랑켄, 바바리아 가문이 다스렸던 지역이라는 점이다.

프랑켄은 아샤펜부르크로부터 뷔르츠부르크, 바이로이트, 뉘른베르크 지역을 아우르고 있는데, 이들 지역 주민들은 아직도 바이에른 의식보다는 프랑켄 인(人)이라는 정체성이 더 강하다. 그러기에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포도주 이름도 ‘Frankenwein’인 것이다.

뷔르츠부르크의 특징을 또 하나 든다면 화려한 바로크 건축의 가득한 도시이며, 독일에서 가장 많은 성모상이 건축물을 장식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러기에 뷔르츠부르크는 ‘마돈나의 도시’라고도 불린다.

마리엔베르크의 성을 시작으로 뷔르츠부르크 시를 둘러보며, 이러한 특징을 함께 살펴보도록 한다.

레지덴츠 궁전과 정원

이제 우리는 뷔르츠부르크 대성당을 나와 마지막 목적지인 레지덴츠 궁전을 향해 간다.

돔과 레지덴츠 사이에도 많은 역사적 건축물들이 있으니, 시간 여유가 있는 독자들은 이곳의 리멘슈나이더 생가, 구대학건물 등을 둘러보기를 권한다.

레지덴츠 궁전(Residenz)

레지덴츠는 마리엔부르크 성과 더불어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바로크 양식의 화려한 궁전으로 독일 바로크 양식 건축물의 대표적 존재이며 유럽 전체를 통틀어 가장 화려한 장식으로 꾸민 궁전 중 하나이다.

1719년 당시 주교인 요한 필리프 프란츠 폰 쇤보른(Johann Philipp Franz von Schöborn)의 명으로 새로운 주교의 궁전을 만들기 시작하였다. 1744년 완성된 궁전은 주교의 궁전, 주교관, 즉 레지덴츠 궁전(Residenz)으로 불리었고, 바로크 궁전의 걸작이라 칭송을 받았다. 나폴레옹조차도 유럽 전체의 주교관 중 뷔르츠부르크의 레지덴츠 궁전이 가장 아름답다고 하였다 한다.

레지덴츠 전면

이 궁전의 건축을 위해 수많은 건축가와 화가, 예술가 등의 역량이 집중되었는데, 그 중 대표 건축가를 맡은 발타자르 노이만(Balthasar Neumann)은 당시 무명의 건축가였다. 그러나 그는 이 대규모 프로젝트를 성공리에 완수하고 이후 독일을 대표하는 바로크 건축가로 이름을 날리게 된다.

이 크고 웅장한 건물 안에는 홀 5개와 300개가 넘는 방이 있다. 현관 홀 북쪽에는 노이만이 직접 만든 유명한 계단방(Treppenhaus)이 있다. 또한 18세기 베네치아 최고의 화가 티에폴로가 제작한 600㎡ 크기의 프레스코화는 세계 최대의 천장화이며,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하늘로 승천하는 듯한 착각을 일으키게 한다.

웅대한 조각 장식과 탁월한 프레스코화로 뒤덮인 계단방은 길이 33m, 폭 18m의 거대한 직사각형으로 된 공간에 둥근 천장이 얹혀 있다. 하지만 이것을 떠받치는 기둥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그러나 노이만의 정역학이 탄생시킨 이 작품은 지금까지 갖가지 시련을 이겨냈다.

지을 당시 계단방은 수많은 건축가들의 입에 오르내렸다. 빈의 건축가 힐데브란트는 이 방이 결코 하중을 견딜 수 없을 것이라며, 건물의 강도에 강한 의문을 표시했다. 결국 노이만이 옳았다는 것은 200년이 지나고서야 비극적인 형태로 증명되었다. 1945년 3월 16일에 영국군이 뷔르츠부르크를 무참히 폭격했을 때, 주교관을 포함한 시내의 중요한 건물들은 모두 파괴되어 버렸지만, 이 둥근 천장은 거뜬히 견뎌냈던 것이다.

궁전의 외관은 마치 세 개의 궁전을 붙여놓은 듯 ㄷ자 모양으로 좌우 날개를 펼치고 있다. 오늘날 주차장으로 쓰이는 궁전 중앙의 광장에는 프랑코니아 분수(Frankoniabrunnen)가 우뚝 서 있다.

2차 세계대전 중 폭격으로 인해 완전히 파괴되었다가 1980년대 말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복구가 완료되었다. 오랜 복구기간만큼 원래의 모습을 되살리는 것에 심혈을 기울였으며, 궁전의 한 쪽 복도에는 지난한 복구 과정의 사진들이 길게 전시되어 그 정성을 헤아릴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 덕분에 레지덴츠 궁전은 198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다.

궁전 내부는 원래의 모습을 되살린 여러 방과 가구, 그리고 벽에 걸린 벽화들을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계단의 방의 프레스코화를 그린 이탈리아의 화가 티에폴로(Gibvanni Battista Tiepolo)의 걸작 프레스코화가 천장을 뒤덮은 황제의 방(Kaisersaal)은 어느 궁전 부럽지 않은 화려함과 예술미를 보여준다. 이외에도 거울의 방(Spiegelsaal), 백색의 방(Weisser saal) 등에도 바로크의 화려함이 가득하다.

각 방마다 독일어와 영어로 상세한 설명이 곁들여져 있어 가이드 투어가 아니더라도 내부를 둘러보는데 큰 불편은 없다. 꽤 넓은 궁전으로, 전체를 다 구경하려면 족히 두어 시간 이상 소요된다. 

궁정정원(Hofgarden)

레지덴츠 궁전(Residenz)에는 넓은 궁정 정원(Hofgarten)이 딸려 있다. 궁전의 뒤와 옆에 잘 꾸며놓은 바로크 양식의 정원이 있고, 그 주변을 넓은 숲으로 감싸 거대한 공원을 만들었다.

궁정 정원은 시민들의 휴식처로서 무료로 개방된다. 단, 개장 및 폐장 시간을 딱 정해두지 않고 일출~일몰 사이에만 열고 있다. 날씨가 좋을 때 방문하면 레지덴츠 궁전만큼이나 인상적인 장소가 될 것이다.

이 정원은 1720년에 착공하여 1744년에 완공되며 노이만(Balthasar Neumann, 1687-1753)의 지시로 지어진 궁정 내부는 1781년에 완성된다. 정원의 틀은 성벽에 의해 제한되고 두 개의 경사로와 계단은 높은 요새 벽까지 대칭으로 연결되며 중간에 테라스가 있고, 동쪽 정원은 식물과 조각품들, 반원구 천장을 가진 구조물인 아케이드(arcade), 체리나무와 낙엽송, 수많은 의자들, 꽃병, 화분 그릇 그리고 사보이 소년상 및 계단 등으로 독특하게 꾸며졌다.

이에 남쪽 정원은 오렌지 정원과 평평한 직사각형 파르테르로 구성되며 특히 조각 인물상이 놓인 파르테르 잔디밭은 낮은 허브와 라벤더 울타리로 둘러싸여 있으며 그곳에 심어진 거대한 원뿔 모양의 주목나무 아래에는 계절을 알리는 상징물로 재미있게 장식되어 있다.

궁정 교회(Hofkirche)

레지덴츠의 남서쪽 모퉁이에는 주교와 그의 가족과 신하들을 위한 궁정교회가 들어서 있다. 노이만이 1732년에서 1743년 사이에 건축한 이 궁전교회는 특이한 건축적 문제가 있었다. 노이만은 레지덴츠와 동일한 외관을 유지하여야 하는 문제로 한쪽 면이 모두 창문인 정사각형 공간을 기둥을 이용하여 공간을 나누었고, 창문이 없는 좌측면에는 빛을 반사하여 창문 역할을 하는 거울을 설치하였다.

노이만은 기둥으로 방을 나누면서 이 기둥이 열주를 형성하여 각 공간을 구분하도록 했다. 각 공간의 색상 구성은 짙은 분홍색과 금색으로 환상적이며 기둥과 같은 벽은 대리석으로 장식되어 있다. 굴정교회 내부의 최대 높이는 18.90m에 이른다.

화려한 내부장식으로도 유명한 이 궁정교회는 티에폴로의 두 개의 측면 제단화(오른쪽 제단은 마리아의 승천을 묘사하고, 왼쪽은 천사 루시퍼의 추락을 보여주고 있다.) Johann Wolfgang van der Auwera의 대리석 조각품, 전면의 주요 제단의 대리석 조각품들로 장식되어 있다.

국립 궁정와이너리(Staatliche Hofkeller Würzburg)

국립 궁정와이너리Staatliche Hofkeller Würzburg는 레지덴츠의 별관으로 지어졌다. 주변의 120헥타르의 포도밭에서 생산되는 포도를 이용하여 연간 약 800,000병의 와인을 생산하는데, 이는 독일에서 세 번째로 큰 규모이다. ]

참고로 다른 두 개의 대형 뷔르츠부르크 와이너리로는 Juliusspital Würzburg과 Burgerspital zum Heiligen Geist가 잇는데, 특히 Juliusspital Würzburg은 독일에서 두 번째로 큰 와이너리이면서, 국가나 지방정부가 아닌 사유지 와인업자로는 최대 규모라고 한다.

이 지하 와인저장소는 1981년 레지덴츠와 함께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저장 나무통(Fass) 가운데에는 1540년 제작된 스웨덴 저장통(Fass)이 있으며, 총 용량은 100,000리터의, 1784년에 제작된 3개의 저장통도 있다.

국립 궁정와이너리 역시 노이만에 의해 레지덴츠 건축과 함께 1720년과 1744년 사이에 건축되었다.

프랑켄 와인(Franken Wein)

어쩌면 뷔르츠부르크를 가장 대표하는 것이 레지덴츠 궁전(Residenz)이 아니라 프랑켄 와인(Franken Wein)일지도 모르겠다. 독일의 유명한 화이트 와인 중에서도 항상 빼놓지 않고 언급되는 것이 바로 프랑켄 와인인데, 그 중심지가 바로 뷔르츠부르크이기 때문이다.

프랑켄 와인은 병 모양부터 특이해서 눈길을 끈다. 보크스보이텔(Bocksbeutel)이라 불리는 둥근 병은 프랑켄 와인의 트레이드 마크이다. 보통 와인 병은 좁고 길다란 병을 떠올리지만, 그와 전혀 다른 병 모양을 통해 프랑켄 와인의 독창적인 맛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한다.

1350호 20면, 2024년 2월 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