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르크 총영사관 반즈벡 지역내 취약가정에 위생키트 지원

함부르크. 12월 21일 함부르크 총영사관(총영사 정기홍)은 독일 코로나 2차 대유행 상황에서 현지 난민 출신 취약가정을 대상으로 위생키트를 후원했다. 이날 전달식은 연말연시 자선단체 기부행사의 일환으로 함부르크 반즈벡(Wandsbek) 지역 내 <알스터탈 부모도우미 프로젝트>단체를 통해 <스테이 스트롱>위생키트 80개를 전달했다.

전체 위생용품 지원규모는 총 마스크 320개, 교체필터 3,200개, 종이비누 320개로 각각의 위생키트는 마스크와 필터로 구성된 세트4개, 교체필터 40개 및 휴대용 종이비누 4개로 구성되어 있다.

정기홍 총영사는 “2주전에 함부르크에 부임하여 코로나 판데믹이 더 심각해진 것을 알고 함부르크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던 중, 뜻 깊은 봉사활동을 하는 단체를 소개받았다“며, “함께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고, 저희가 준비한 위생키트가 도움을 필요로 하는 취약계층에 작은 힘을 주는 연말 선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나눔 활동이 잘 실현될 수 있도록 도움을 준 한-독 입양인 네트 워크와 반즈벡 구청 관계자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했다.

한국과의 우호관계와 청소년 교류를 통해 이어온 반즈벡 구 지역과의 관계는 특히, 취약계층의 아동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이루어져 왔다. 이 날 전달된 <스테이 스트롱: Stay Strong>은 우리가 서로 거리를 유지해야 하더라도 위기에 함께 서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2020년 3월 한국 외교부가 코로나 전염병 시대에 글로벌 연대의 신호를 보내기 위해 시작한 캠페인이다.

지역의 <알스터탈 부모도우미 프로젝트>는 이민/난민 배경을 가진 지역사회 내 취약가정을 대상으로 무료 어학강좌 제공, 일상생활에 필요한 행정절차 관련 설명 및 지원을 비롯 각종 상담 서비스를 제공해주는 등 독일에서 발판을 마련하고 정착하는 데 다양하게 도움을 주는 순수 자원봉사 활동 프로젝트이다.

박은경기자 ekay03@naver.com

1201호 9면, 2021년 1월 8일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