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에 기억해야 할 인물 (9)

탄생 100주년 맞는 아말리아 호드리게스

포르투갈하면 어떤 것들이 연상되는가? 한때 스페인과 더불어 세계를 호령했던 최강대국이었지만 지금은 옛 영광을 잃고 쇠락한 유럽의 변방국가 이미지, 혹은 축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현존하는 세계 최고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생각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문화면에서는 포르투갈의 전통 음악 파두(Fado)와 ‘파두의 여왕’ 아말리아 호드리게스가 떠오르게 된다.

파두의 여왕, 아말리아 호드리게스(Amalia Rodrigues, 1920~ 1999)

파두는 포르투갈의 전통 민속음악이다. 가슴 밑바닥에서부터 끓어오르는 듯한 멜리스마 창법, 전통 기타인 ‘기따라(guitarra)’ 반주, 숙명론적인 사고 등이 파두를 설명하는 특징이다. 이 파두에는 리스본 뒷골목에서 서민들이 부르는 ‘리스본(Lisbon) 파두’와 남성 보컬들이 부르는 달콤한 사랑의 세레나데인 ‘코임브라(Coimbra) 파두’ 두 가지가 있다. 그중에서도 서민생활의 애환이 묻어 있는 리스본 파두가 백미이며, 보통 ‘파두’라고 하면 ‘리스본 파두’를 일컫는다.

파두는 한마디로 슬픈 음악이다. 듣고 있으면 자연스럽게 눈물이 글썽거려질 만큼 파두는 슬프다. 파두에 배어있는 슬픔은 이베리아 반도의 끝자락에 위치한 작은 나라 포르투갈의 지리와 역사에 기인하고 있다. 주로 바다 위에서의 활동을 통해 삶을 꾸려갔던 포르투갈 사람들에게 바다는 동경의 대상이자 두려움 자체였다. 배를 타고 넓은 바다로 나갔다 돌아오지 못한 이들이 부지기수였다. 이처럼 바다로 떠난 남편이나 연인을 기다리며 주로 여인들이 불렀던 노래가 바로 파두이다.

포르투갈의 국민가수 아말리아 호드리게스가 들려주는 파두의 색조(色調)는 애처롭고 구슬프며 처연하다. 원래 리스본 선창가의 카페에서 불리며 하찮게 여겨지던 노래가 호드리게스 그녀로 인해 이제는 ‘월드 뮤직(world music)’으로 발돋움했다.

파두(Fado)는 ‘운명’ 또는 ‘숙명’을 뜻하는 라틴어 ‘파툼(fatum)’에서 유래되었다. 그래서인지 파두에는 짙은 슬픔과 한(恨)이 가사와 곡조에 절절이 배어있다. 대서양 끝자락에 붙어있는 작은 해양국가인 포르투갈. 그곳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바다가 생활의 터전이자 삶 그 자체였다. 이러한 지리적 특성과 삶의 방식으로 인해 서민들과 뱃사람들에게는 어떤 상실의 한이 서린 정서가 탄생하였다.

그 정서를 ‘사우다데(saudade)’라고 한다. 이 사우다데는 슬픔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는데 우리의 한(恨)과 아주 유사한 개념이라고 할 수 있다.

초기의 파두는 바다로 나갔다 돌아오지 못한 이들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 그리고 바다를 떠도는 선원들의 외로움과 향수를 담은 노랫말이 주종을 이뤘다. 그것이 점차 발전해 지금은 포르투갈의 한과 설움을 대변하는 대중적인 음악으로 정착하였다. 어둠이 내리면 리스본의 좁은 뒷골목 길에 자리한 카페클럽에서는 서민들의 슬픔과 애환을 담은 노래가 12줄의 포르투갈 기타 ‘기따라’의 애조 띤 연주에 실려 흘러나온다.

파두는 노래가 끝난 뒤에 박수를 치는 것이 아니라 끝나기 직전의 클라이맥스에서 박수를 치는 것이 관례다. 낮게 읊조리며 시작하다가 절정으로 치달으며 극도의 고음으로 전율하듯 부르짖을 때 박수와 함께 다시 낮게 깔리는 노래, 그것이 파두인 것이다.

파두 중에서도 세상사람 들에게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은 호드리게스가 부른 《어두운 숙명(Malbicão)》과 《검은 돛배(barco negro)》이다. 이 노래들은 돌아오지 않는 님을 그리워하는 젊은 여인의 애절한 절망을 담고 있다. 포르투갈 사람들은 슬픔과 죽음의 노랫말을 담은 이 곡들을 부르고 들으면서 오히려 역설적이게도 기쁨과 희망의 카타르시스를 경험한다.

아말리아 호드리게스 생애

아말리아 호드리게스는 1920년 리스본의 가장 오래된 동네 중 하나인 알파마 거리에서 가난한 거리의 트럼펫 연주자의 9남매 중 딸로 태어났다. 가난한 집안 형편상 어린 시절 할머니의 손에서 자라야 했고, 초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생업전선으로 뛰어들어야만 했다. 의상실 점원으로 일하기도 하고 거리에서 과일 행상을 하기도 했다.

그 시절 그녀 삶의 유일한 위안은 노래였다. 파두를 흥얼거리던 그녀는 근처 카페의 사장의 눈에 띄었고 카페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게 되었다. 마치 프랑스의 국민가수 에디트 피아프가 그랬던 것처럼. 당시 그녀의 나이 17세였다. 그러다 20세가 되던 1940년 ‘산안토니오 음악제’에서 대상을 받아 명성을 얻기 시작하면서 본격적인 가수생활로 들어서게 된다. 이후 유럽과 남아메리카 각지로 연주여행을 하여 성공을 거두었고, 또 파두 음악을 세계에 알리는 데 지대한 역할을 하였다. 마치 신들린 듯 열과 성을 다해 정열적으로 노래를 부르는 그녀에게 청중들은 환호했다.

호드리게스는 1954년 프랑스 영화 《과거를 가진 애정(Les Amants Du Tage)》에 출연하게 되는데, 이것이 그녀 삶의 변곡점이 되었다. 영화에서 그녀는 검은 옷에 검은 숄을 걸치고 《검은 돛배》를 불렀는데, 이것이 관객들에게 크게 각인되면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이후 그녀는 세계적인 스타가 되었고, 파두 또한 세계음악으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그리고 이후 파두 가수들은 주로 검은 옷을 착용하고 노래를 부르게 되었다.

아말리아 호드리게스는 살아있는 동안 왕성한 활동을 벌였다. 그녀는 무려 170종의 앨범을 내었고, 또 세계 각지를 돌면서 순회공연을 하는 동안 많은 찬사와 호평을 받았으며 파두라는 장르를 세계에 각인시켰다. 또한 그녀는 노래 속에 담겨 있는 슬픔과 한을 자유와 평화를 향한 메시지로 승화시켜, 포르투갈 국민은 물론 자유와 평화를 갈망하는 세계 모든 사람들에게 전한 진정한 뮤지션이었다.

호드리게스는 언제인가 그녀의 인생이 되어버린 파두를 다음과 같이 표현했다. “파두란 우리들이 결코 마주하고 싸울 수 없는 숙명. 아무리 발버둥 치며 노력해도 바꿀 수가 없다는 것, 왜냐고 물어도 결코 그 이유를 알 수 없는 것, 그럼에도 답이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묻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호드리게스는 두 번의 결혼을 하였지만 자녀는 없었다. 그리고 어릴 적 엄격한 가톨릭 신자인 할머니 손에서 자란 탓인지 별다른 스캔들 없이 조용히 살아갔다. 1999년, 그녀가 79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나자 정부는 사흘 동안의 애도기간을 공포하였다. 그만큼 그녀는 포르투갈 국민의 자랑이요 민족혼의 상징이자, 국민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진정한 국민 가수였다.

2020년 3월 13일, 1162호 30면

Print Friendly, PDF & Email